[카드뉴스] 재난수준 ‘미세먼지’ 일상에서 이겨내는 꿀팁
[카드뉴스] 재난수준 ‘미세먼지’ 일상에서 이겨내는 꿀팁
  • 배수람 기자
  • 승인 2019.03.12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농도 미세먼지 공습으로 전국이 홍역을 치르고 있습니다.

비상저감조치 시행에도 끄떡없는 탓에 전국은 역대 최악·최장의 미세먼지 현상을 겪고 있는데요. 이 때문에 깨끗한 하늘과 맑은 공기를 바라는 사람들의 바람 역시 커지고 있습니다.

하루걸러 하루 찾아오는 미세먼지는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작은 입자여서 각종 호흡기, 심장질환 등에 대한 질병 유발 가능성도 키우는 것으로 알려집니다. 연일 뿌옇게 하늘을 뒤덮은 미세먼지로 건강관리에 대한 시민들의 걱정도 나날이 깊어가는 데요.

파이낸셜투데이는 ‘사상 최악’ 재난 수준의 미세먼지를 일상에서 이겨낼 수 있는 대처법을 알아봤습니다.

미세먼지가 일상을 침투하면서 이제 마스크 착용은 가장 기본적인 미세먼지 차단 방법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미세먼지 차단 마스크를 구입할 때는 식품의약안전처가 인증한 보건용 마스크인지 꼭 확인해야 합니다. 또한 포장지에 적혀있는 KF(Korea Filter)마크 숫자도 꼼꼼히 봐야 하는데요. KF마크 숫자가 클수록 미세먼지 차단 효과 역시 높기 때문입니다.

가령 KF80이라고 적혀있다면 0.6㎛ 크기의 미세입자를 80% 이상 걸러낼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KF94, KF99는 각각 평균 0.4㎛ 크기의 미세먼지 입자를 94%, 99% 이상 차단합니다.

숫자가 높으면 미세먼지 차단 효과가 큰 대신 코와 입을 완전히 덮기 때문에 호흡하기에 불편할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합니다. 의사들은 KF94 수준의 마스크를 권장하고 있습니다.

외출 후 돌아오면 손을 깨끗하게 씻는 것이 중요합니다. 손뿐만 아니라 눈, 코, 발 역시 비누·전용 클렌징을 이용해 흐르는 물로 외부에서 묻은 미세먼지를 씻어내야 하는데요. 특히 미세먼지로부터 보호하기 힘든 눈은 식염수나 일회용 인공눈물 등을 이용해 충분히 헹궈내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미세먼지가 심해지면서 가정 내 반려식물로 공기정화 식물을 키우는 사람도 늘고 있습니다. 공기정화를 돕는 기능성 식물들은 공기 중 먼지를 흡수하고 키우기도 쉬워 인기를 끄는데요.

미우주항공국(NASA)에서도 인정한 ‘아레카야자’, 새집증후군에도 탁월한 ‘틸란드시아’, 미세먼지는 물론 전자파 차단에도 도움을 주는 ‘스투키’ 등이 대표적인 미세먼지 차단 식물로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기관지가 약한 아이나 노년층이 함께 거주하는 세대는 공기청정기가 필수가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공기청정기를 구입할 때는 브랜드보다 필터 성능을 우선해야 합니다.

공기 중 미세먼지 입자를 제거해주는 헤파(HEPA) 필터를 확인해야 하는데요. 헤파필터 역시 마스크에 표시된 KF마크처럼 등급이 높을수록 미세먼지 차단 효과가 좋습니다. 전문가들은 H13 등급이 99.9% 공기정화 효과를 내는 만큼 같은 바람, 비슷한 가격대의 제품을 고민 중이라면 헤파필터 등급이 높은 공기청정기를 구입하기를 추천합니다.

미세먼지가 심하면 삼겹살 등 기름진 음식으로 미세먼지를 씻어내야 한다고 우스갯소리를 하곤 하는데요. 전문가들은 기름진 음식보다 충분한 수분섭취를 권장합니다.

물을 충분히 마시는 것만으로도 미세먼지로 인해 건조해진 기관지를 촉촉하게 유지할 수 있고 몸속에 쌓인 노폐물을 배출하는 데 도움을 주기 때문입니다. 물뿐만 아니라 수분이 많은 과일이나 야채 등을 골고루 섭취하는 것도 좋습니다.

파이낸셜투데이 배수람 기자

사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