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중형 SUV 개발계획 포기 논란…“사실 아니다” 해명
한국GM, 중형 SUV 개발계획 포기 논란…“사실 아니다” 해명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9.03.08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기통 가솔린 엔진, 부평공장서 내년부터 생산 시작
한국지엠 군산공장 입구. 사진=연합뉴스
한국지엠 군산공장 입구. 사진=연합뉴스

한국지엠이 지난해 7월 연구·개발(R&D)법인을 분리하면서 발표한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개발 계획을 포기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말 바꾸기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한국지엠은 8일 해명자료를 통해 “SUV 개발 포기와 관련한 논란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날 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 R&D 법인인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가 이쿼녹스 후속으로 알려진 중형 SUV 개발 계획을 변경해 중국에 넘기고, 한국에서는 기존에 생산 예정으로 알려진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만 개발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는 제네럴모터스(GM) 본사가 지난해 12월 산업은행과 R&D 법인 분리를 놓고 분쟁을 벌인 끝에 합의한 사항과 배치될 소지가 있다.

당시 이동걸 산은 회장은 GM 본사가 신설 법인을 준중형 SUV와 CUV의 R&D 거점으로 지정하고 제3국에서 물량을 끌어와 최소 10년간 유지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반면 한국지엠은 지난해 5월 경영정상화 계획의 일환으로 글로벌 신차 2종 생산을 배정받아 부평공장에서 준중형 SUV를 생산하고 창원공장에서 CUV를 생산하는 것은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다는 입장이다.

한국GM 관계자는 “창원공장의 CUV는 생산만 하기로 했던 것에서 R&D 법인이 한국과 연관성이 큰 CUV 개발까지 맡게 된 것”이라며 “CUV는 협력사까지 후방효과가 크고 1만8000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밖에 한국GM은 경영정상화 계획에서 밝힌 대로 차세대 글로벌 차량을 위한 3기통 다운사이징 가솔린 엔진의 개발·생산을 내년부터 시작하기로 했다.

한국GM은 부평공장에서 이 엔진을 생산하기 위해 현재 라인설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제갈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