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협, K-OTC 기업 대상 투자용 기술분석보고서 지원
금투협, K-OTC 기업 대상 투자용 기술분석보고서 지원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03.06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장 중소벤처기업 지원…산업기술진흥원·기보와 공동 협력
사진=금융투자협회
사진=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협회는 한국사업기술진흥원, 기술보증기금과 공동으로 K-OTC 기업 대상 ‘투자용 기술분석보고서 지원 사업’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투자용 기술분석보고서는 투지기관이 실제 투자결정에 활용하는 성장성, 수익성 등 투자 관점의 평가지표에 중점을 두고 작성됐다. 기업 안정성과 부실위험 예측, 기술 담보 은행 대출 등이 중심인 종전 ‘기술신용평가(TCB)’와 차별화됐다.

K-OTC는 비상장주식 거래의 안정성과 편리성을 강화하고자 금투협이 개설해 운영 중인 국내 유일 제도권 장외주식시장이다. 이번 지원 사업은 K-OTC 시장에서 거래되는 기업이거나 전문가 전용 비공개 시장인 K-OTC PRO를 활용해 자금조달을 희망하는 일반 비상장 중소·벤처 기업이라면 지원이 가능하다.

최종 지원 대상 기업은 소정의 심사를 거쳐 선착순으로 20개를 선정하다. 기술분석이 완료된 보고서는 K-OTC 홈페이지 등을 통해 발표된다.

지난해에는 씽크풀, 아리바이오, 아하정보통신, 피케이밸브, 현대인프라코어 등 5개 기업이 지원을 받았다.

이창화 금투협 증권·파생상품서비스본부장은 “기업과 투자자 간 정보비대칭 해소를 통해 우수한 기술경쟁력을 보유한 K-OTC 기업의 시장가치 제고에 도움이 될 것이다”며 “유망 산업 및 기업의 투자 촉진과 혁신성장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