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조속한 북미 실무대화 재개 노력”
文 대통령, “조속한 북미 실무대화 재개 노력”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3.04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SC 전체회의 주재 “북미 정상 빨리 만나 타결 기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오후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열고 “북미 양 정상이 빠른 시일 내에 만나 미뤄진 타결을 이뤄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북미회담이 종국적으로 타결될 것으로 믿지만 오랜 대화교착을 결코 바라진 않는다”고 언급한 뒤 이 같이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NSC 전체회의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직후인 작년 6월 14일에 이어 약 9개월 만으로, 하노이 회담 결렬에 대한 평가와 대응책 마련을 위해 소집됐다.

문 대통령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은 결과에서는 매우 아쉽지만, 그동안 북미 양국이 대활르 통해 이룬 매우 중요한 성과들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날 언급된 성과는 ▲영변 핵 시설의 완전한 폐기에 대한 논의 ▲부분적인 경제 제재 해제 논의 ▲북한 내 미국 연락사우소 설치 논의 ▲양국 정상이 서로를 비난하지 않고 긴장을 높이지 않은 점 등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양측이 합의에 이르지 못한 입장 차를 정확히 확인하고 그 입장차를 좁힐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달라”며 “북미회담이 종국적으로 타결될 것으로 믿지만 오랜 대화 교착을 결코 바라지 않기에 북미 실무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함께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또 “제재의 틀 내에서 남북 관계 발전을 통해 북미 대화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최대한 찾아달라”며 “특히 판문점 선언과 평양 공동선언에서 합의된 남북협력 사업들을 속도감 있게 준비해주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북미 양측의 입장을 전해 듣기 위한 움직임에 돌입한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만나기 위해 이르면 5일 워싱턴DC로 향한다.

북한과의 접촉방법으로는 ‘대북특별사절단 카드’가 거론되고 있다. 이를 위해 남북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접촉을 통해 특사 성사를 위한 논의를 시작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