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수자원공사와 ‘물산업 새싹기업’ 키운다
환경부, 수자원공사와 ‘물산업 새싹기업’ 키운다
  • 김한소 기자
  • 승인 2019.02.17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자원공사 대전 연구원서 18일 행사 개최
물산업 분야 일자리 창출 및 창업 생태계 활성화 기여
사진=환경부
사진=환경부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가 오는 18일 대전시 유성구 한국수자원공사 연구원에서 ‘물산업 새싹기업 육성과정(챌린지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착수 행사를 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를 시작으로 혁신기술과 창업 아이디어를 보유한 물산업 기업을 본격적으로 키울 예정이다.

새싹기업 육성과정은 예비창업자나 2년 이내 창업 초기 기업을 지원하는 과정으로 창업 교육 및 전문가 지도 등을 통해 창업 성공을 지원하며 민간 창업기획사인 컴퍼니비와 공동으로 기획·운영한다.

4개월간 총 9차에 걸쳐, 창업 아이디어 구체화를 위한 전문가 지도, 사업유형 개발, 창업 시장 분석, 홍보 전략 수립 및 시제품 검증 등을 지원한다. 창업 과정이 종료되는 6월에는 투자자들을 초청해 성과보고회도 가질 계획이다.

특히 예비(초기) 창업기업이 혁신기술과 창업 아이디어를 신속히 실행하고 발전시킬 수 있도록 기업별로 한국수자원공사의 전문가와 민간 창업 전문가들이 한층 강화된 맞춤형 상담·지도 역할을 동시에 맡을 예정이다.

새싹기업 육성과정의 시작을 알리는 이날 행사에는 사업유형 사전 진단 및 기업가정신 특강이, 이틀째에는 현장 견학이 함께 진행된다. 이번에 참가하는 팀은 총 14개다.

14개 참가팀은 한국수자원공사가 지난해 11월 선발한 예비(초기) 창업기업 10개 팀과 이번 육성과정 참가를 희망한 한국수자원공사 협력 창업기업 3개 팀 및 사내벤처 1개 팀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막여과 정수시설을 갖춘 공주정수장과 하수재이용시설을 갖춘 아산신도시물환경센터 등 한국수자원공사의 물관리 현장을 방문해 물산업 전반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창업기업이 보유한 혁신 아이디어의 적용방안을 탐색할 수 있는 시간을 갖는다.

박하준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우수한 아이디어와 혁신기술을 가진 초기 창업자들이 창업에 성공해 물산업 혁신 성장을 이끌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4개월간 진행될 육성과정으로 창업기업들이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성장기반을 마련하는 등 좋은 성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한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