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청소년, 하루평균 2시간 유튜브 게임방송 즐겨”
“10대 청소년, 하루평균 2시간 유튜브 게임방송 즐겨”
  • 김한소 기자
  • 승인 2019.01.06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통위 이용실태조사 결과, 게임 및 먹방 장르 주로 이용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10대 청소년들이 유튜브 게임방송을 하루 평균 2시간가량 시청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6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지난해 경희대 연구진에 의뢰해 전국 만 13~18세 중고생 1058명을 대상으로 ‘어린이·청소년 인터넷 개인방송 이용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청소년들은 하루평균 114.9분 동안 인터넷 개인방송을 이용했다.

플랫폼별로는 ▲유튜브가 36.4%로 가장 많았다. ▲아프리카TV 16.8% ▲트위치TV 16.6% ▲V앱 11.7% ▲네이버TV 11.6% 등이 뒤를 이었다. 일부 소수 청소년은 방심위가 시정요구 조치했던 불법 음란방송을 주로 이용한다고 응답하기도 했다.

장르별로는 ▲게임방송이 22.7%였고 ▲먹방(먹는 방송) 19.7% ▲톡방(토크 방송) 11.6% ▲뷰티 방송 10.9% ▲음악방송 8.2% 등이다. 노출수위가 높고 음담패설을 주요 소재로 하는 ▲성인방송(0.4%)을 즐겨본다는 청소년들도 있었다.

청소년들은 인터넷 개인방송의 유해 콘텐츠 유형별 심각성으로 비속어·유행어 등 부적절한 언어사용, 선정성, 폭력성, 사회적 약자 비하·차별 등 반사회적 콘텐츠, 사생활 침해 순으로 꼽았다.

문제 있는 인터넷 개인방송을 76.3%의 청소년은 규제해야 한다고 동의한 반면 7.6% 청소년은 반대 의사를 밝혔다. 적합한 규제방안으로는 진행자 완전 퇴출제, 유해방송 표시제, 차단시스템, 형사처벌, 등급제 순으로 대답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한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