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값, 2년8개월만 최저치…1100원대 주유소도 나와
휘발유값, 2년8개월만 최저치…1100원대 주유소도 나와
  • 김동준 기자
  • 승인 2019.01.05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 첫 주, 22.2원 하락한 1375.2원 기록
9주 연속 하향세…국제유가 하락분 반영, 유류세 인하 효과
지난 16일 울산 시내 한 셀프주유소. 휘발유를 ℓ당 1299원에 판매하고 있다. 특히 이 주유소 경유 가격은 ℓ당 1222원이어서 휘발유와 경유 가격차는 77원에 불과하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휘발유·경유 가격이 국제유가 급락 등 영향으로 새해에도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5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첫째 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22.2원 내린 1375.2원으로 조사됐다. 9주 동안 314.9원 하락했다.

이는 2016년 5월 첫째 주(1366.9원) 이후 약 2년 8개월 만에 최저치다. 일간 기준으로는 지난 3일 1367.7원까지 떨어진 바 있다.

자동차용 경유는 한 주 만에 21.4원 하락한 1272.6원으로 2017년 9월 둘째 주(1266.3원)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실내용 경유 역시 10.7원 내린 956.9원으로 7주째 하향세를 보이고 있다. 작년 9월 둘째 주(954.7원) 이후 최저치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평균 19.4원 하락한 1493.9원으로 집계됐다. 전국 평균보다는 118.7원 높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평균 25.2원 내린 1331.1원이다. 충북 음성군의 한 알뜰주유소는 지난 4일 기준 ℓ당 1195.0원에 보통 휘발유를 판매해 전국 최저 기록을 세웠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12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생산량 감소 및 미국 원유 재고 감소 등으로 올랐으나 위험자산 투자심리 악화 등으로 상승폭은 제한됐다”며 “국내 제품 가격은 기존의 국제유가 하락분 반영과 유류세 인하 효과로 인해 당분간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동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