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저소득층 아동 위해 ‘핑크박스 지원 사업’ 참여
금호타이어, 저소득층 아동 위해 ‘핑크박스 지원 사업’ 참여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8.12.27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타이어는 지난 9월에 이어 2번째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진행한 핑크박스 지원 사업에 참여하며 저소득 가정 여성 청소년 건강 지키기에 나섰다고 27일 밝혔다.

핑크박스 지원 사업은 2016년 발생한 일명 ‘깔창생리대’ 이슈 이후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들의 건강을 위해 최소한의 보건위생 물품을 지원하는 캠페인이다.

금호타이어는 소외계층 아동들의 어려움을 알리고 아동들에게 정기적인 생계비, 치료비, 생활안정자금 등을 지원할 수 있도록 사회각층의 후원 참여를 도모하기 위해 이번 행사에 참여하게 됐다. 행사 참여를 통해 금호타이어는 저소득가정의 10~19세 소녀를 대상으로 생리대, 바디용품, 파우치 등 사춘기 여학생들이 꼭 필요한 여성용품을 지역 내 꼭 필요한 기관, 학교 등에 전달했다.

초록우산 어린이 재단은 1948년부터 국내외 아동의 생존, 보호, 발달 지원, 권리 옹호를 위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글로벌 아동 복지‧옹호 전문기관으로 금호타이어와 이번 핑크박스 지원 사업뿐만 아니라 ‘희망의 공부방’ 개설 사업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오선근 금호타이어 경영지원팀장은 “이번 핑크박스 지원사업을 통해 소외계층 소녀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할 수 있게 된 것에 큰 보람을 느낀다”며 “금호타이어는 앞으로 청소년들이 건강한 사회의 일원으로 성장하도록 다양한 형태의 지원 활동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금호타이어는 장애인 사회체험활동 외에도 희망의 공부방 개설 후원과 교육기부활동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올해로 4년째 진행하는 ‘탄소 상쇄 숲’ 조성 행사를 통해 환경 이슈인 온실가스 감축에 관심을 갖고 산림조성 사회공헌 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파이낸셜투데이 제갈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