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4년 연속 시공능력평가 1위
현대건설, 4년 연속 시공능력평가 1위
  • 황병준 기자
  • 승인 2012.07.30 2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 빅3 재진입…삼성엔지니어링과 삼성에버랜드 약진 눈길

[파이낸셜투데이=황병준 기자] 현대건설이 4년 연속 시공능력평가 1위 자리를 지켰다. 또한 대우건설은 지난해 6위에서 3위로 뛰어오르며 옛 명성을 재현했다.

국토해양부는 지난달 30일 전국 1만540개 종합건설업체를 대상으로 올해 시공능력을 평가한 결과 현대건설이 시공능력평가액 11조7,108억원으로 4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고 밝혔다.

2위는 삼성물산으로 10조1,002억원, 3위는 대우건설로 9조2,224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대우건설은 차입금 상환 등 재무구조 개선 노력에 힘입어 지난해 6위에서 올해 3위로 세 계단이나 뛰어올랐다.

4위는 GS건설(8조9,002억원), 5위는 포스코건설(8조1,298억원), 6위는 대림산업(8조556억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각각 한 단계씩 내려갔다. 이어 롯데건설(5조240억원), 현대산업개발(4조6,029억원), SK건설(4조157억원)이 7~9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10위였던 두산건설은 대규모 적자로 인해 올해 12위로 떨어진 반면 두산중공업(2조9,795억원)이 12위에서 10위로 두 계단 상승, ‘톱 10’에 새롭게 진입했다.

업종별 시공실적의 경우 현대건설이 토건(6조2,308억원)과 토목(2조9,549억원) 분야에서 2관왕을 차지했다. 건축 분야는 삼성물산이 3조5,561억원, 산업·환경설비 분야는 삼성엔지니어링이 6조1,070억원, 조경 분야는 삼성에버랜드가 1,017억원으로 각각 1위를 기록했다.

이번 시공능력평가에서는 삼성엔지니어링과 삼성에버랜드, 호반건설 등의 약진이 눈에 띈다. 2010년 31위를 기록했던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해 21위에서 올해 15위까지 뛰어올랐다. 조경 분야에서 1,017억원의 시공실적을 기록한 삼성에버랜드는 올해 11계단이나 올라서며 36위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