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어린이책미술관, 다음달 12일부터 ‘타라의 손’ 전시
현대어린이책미술관, 다음달 12일부터 ‘타라의 손’ 전시
  • 김남홍 기자
  • 승인 2018.06.09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어린이책미술관
사진=현대어린이책미술관

현대어린이책미술관은 다음달 12일 부터 인도 '타라북스'의 그림책과 원화 등을 소개하는 ‘타라의 손’(Tara's Great Hands) 전시 한다고 9일 밝혔다.

‘타라북스’는 인도의 대표적인 그림책 출판사로, 볼로냐국제아동도서전에서 2013년 최고의 아시아지역 출판사로 선정된 것을 비롯해 제3세계 국가의 우수 출판 프로젝트에 수여하는 뉴호라이즌상과 라가치상을 2008년 받았다. 직접 제작한 종이에 한 장 한 장 인쇄한 그림으로 책을 만들고, 지역의 많은 장인과 협업해 인도의 민속 예술과 전설, 문화, 철학을 담는 것으로 유명하다.

한국에는 ‘나무들의 밤’, ‘배고픈 사자’, ‘꿈꾸는 소녀 테주’ 등 10권이 번역 출간됐다.

타라북스 원화가 한국에 소개되기는 이번 전시가 처음이다. 원화 191점과 도서 42권, 실크스크린을 선보이고, 책 제작과 관련한 다양한 체험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타라북스 편집장 역할을 맡은 비 지사(V. Geetha)와 인도 출판 업계에서 가장 독창적인 목소리를 낸다고 인정받는 작가 지타 볼프가 내한해 타라북스 작품 세계를 들려주는 강연과 워크숍을 진행한다.

파이낸셜투데이 이건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