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지개발지구 처음 및 마지막 분양 단지 이목 집중
택지개발지구 처음 및 마지막 분양 단지 이목 집중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8.04.11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분양 단지, 분양가 저렴…가격 상승 기대감 UP
마지막 분양 단지, 편리함과 쾌적함 누린다는 장점
일광신도시 비스타동원 2차 투시도.
일광신도시 비스타동원 2차 투시도.

택지개발지구에 공급된 첫 분양 단지와 마지막 분양 단지들이 수요자들의 집중 관심을 받고 있다. 차별화된 장점을 보유했기 때문인데 추후 공급 예정인 단지들이 이러한 기세를 몰아 완판 의지를 다지고 있다.

택지지구 내 첫 분양 단지는 후속 분양 단지보다 분양가가 저렴하게 책정돼 입주 후 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일반적으로 첫 분양은 시범단지 성격으로 분양돼 입지 여건이 우수하다는 이점도 있다.

실제로 지난해 3월 평택 고덕국제신도시 첫 분양 아파트였던 ‘고덕 파라곤’은 평균 49.4대 1, 최고 123.4대 1의 높은 청약 경쟁률을 바탕으로 계약 나흘만에 완판 신화를 쓴 바 있다.

이달 하남 감일지구 첫 민간 분양은 현대건설, 대우건설, 포스코건설, 태영건설이 공동으로 분양하는 ‘하남 포웰시티’다. 지하 4층~지상 30층, 24개동, 전용면적 73~152㎡, 총 2603가구의 대단지다. 2020년까지 개발이 진행되는 감일지구에는 총 1만3886가구가 들어설 예정이다.

수도권 마지막 2기 신도시인 검단신도시에서는 우미건설, 대우건설, 호반건설, 금호건설, 대방건설, 보광건설, 유승종합건설 등 7개 건설사가 동시분양 형태로 아파트 총 8051가구를 분양한다.

택지지구 내 마지막 분양 단지는 기반 시설이 다 갖춰진 시점에 입주해, 풍부한 생활인프라를 누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앞서 분양된 단지들을 통해 인기를 가늠할 수 있어 꼼꼼한 내 집 마련에 도움이 된다.

지난해 7월 인천청라지구 마지막 민간분양이었던 ‘청라 호수공원 한신더휴’는 평균 14.4대 1의 청약 경쟁률로 1순위 마감했다. 청라지구가 분양 초기 ‘미분양 무덤’이라 불릴 정도로 수요자들의 외면을 받은 바 있어 한신더휴 1순위 마감은 의미하는 바가 컸다.

조성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미사강변도시에서는 동양건설산업이 ‘미사역 파라곤’을 분양할 계획이다. 미사강변도시 C1블록에 들어서는 이 아파트는 지하 3층~지상 30층, 8개동, 전용면적 102~195㎡, 총 925가구 규모의 복합단지다. 지하 1층이 미사역과 연결되고, 미사역 2개 출구가 지상층과 이어지는 역세권 단지인데다, 단지 인근 약 19만㎡규모의 호수공원이 6월 준공할 예정이어서 편리함은 물론 쾌적함까지 누릴 수 있다.

인천 도화지구에서는 ‘인천 도화지구 금강펜테리움’(가칭)이 마지막 분양 물량으로 출격을 앞두고 있다. 금강주택이 인천 도화지구 2-3블록에 조성하는 이 단지는 전용면적 59~84㎡, 총 479가구 규모다. 단지 인근 인천대 제물포 캠퍼스를 비롯해 약 15개의 초·중·고교가 밀집돼 있어 교육 환경이 좋다. 서울지하철 1호선 도화역과 제물포역 이용도 용이하다.

부산에서는 동원개발이 기장군 일광도시개발사업 B1블록에서 ‘일광신도시 비스타동원 2차’를 이달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31층, 11개동, 전용면적 96~159㎡, 총 917가구로 구성된다. 조성이 완료되면 지난해 분양한 ‘일광신도시 비스타동원 1차(701가구)’와 함께 총 1618가구 규모의 브랜드 타운을 형성하게 된다. 단지 바로 앞에 동해선 복선전철 일광역이 위치하고, 바로 옆으로는 상업시설용지가 있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