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2 월 18:27
HOME 금융 금융일반
한국은행, '가상통화 TF' 출범
사진=뉴시스

 

[파이낸셜 투데이=신혜정 기자] 한국은행은 9일 '가상통화 및 중앙은행의 디지털화폐(CBDC) 공동연구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고 밝혀 가상통화에 대한 본격적인 연구에 나서게 됐다. 주요국 중앙은행들이 가상통화 연구에 한창인 가운데 한국은행도 중앙은행 차원에서의 디지털화폐 발행 가능성 등을 적극 검토할 방침이다.

TF에는 금융결제국, 통화정책국, 국제국, 금융시장국, 법규제도실, 금융안정국, 발권국, 경제연구원 등 모두 8개 부서가 참여하고 의장은 신호순 부총재보가 맡았다.

TF는 가상통화가 지급결제 시스템과 금융시스템 전반에 미치는 영향 등을 점검하고, 국제결제은행(BIS) 등과 일부 중앙은행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논의되고 있는 디지털화폐 발행 관련 이슈를 연구할 계획이다.

한은은 이달 말 정기인사에서 금융결제국 내에 자칭 '가상통화 연구반'을 꾸릴 예정으로 가상통화와 관련된 대응을 위한 전담 조직도 만들어진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연말 송년 간담회에서 "가상통화의 투기적인 모습에 모든 중앙은행들이 우려하고 있다"며 "가상통화가 확산될 경우 통화정책과 통화파급경로, 지급결제시스템, 금융안정 등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 것인지 초점을 맞춰 중앙은행들이 연구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어 한국은행이 TF와 전담 조직을 만들고 본격적인 연구에 나선 것은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통화의 열풍으로 금융정책과 통화정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우려가 작용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은 "앞으로 디지털 금융 혁신이 금융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고 관련 연구 결과를 정부와 감독당국 등과 공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혜정 기자  shi@ftoday.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