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BIS 비율 한 자릿수…재무건전성 '빨간불'
국민은행 BIS 비율 한 자릿수…재무건전성 '빨간불'
  • 파이낸셜투데이
  • 승인 2008.11.11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은행 등 일부 은행들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 비율이 한 자릿수로 급락하는 등 건전성 지표가 크게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9월말 현재 국내은행의 BIS자기자본비율(바젤Ⅱ기준)은 10.79%로 전분기(6월말 11.36%) 대비 0.57%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BIS 비율은 대출, 지급보증 등 위험이 있는 자산(위험가중자산)에 비해 자기자본 비중이 얼마인지를 보여주는 지표로 은행의 건전성을 판단하는 핵심 기준이 된다. 이 비율은 자기자본 규모가 작을수록 위험자산 규모가 클수록 낮아진다.

자기자본비율의 하락은 유가증권 평가손실 확대 등에 따라 자기자본은 감소(6.4조, △4.7%)한 반면 환율 상승 등으로 위험가중자산이 증가(4.0조, 0.3%)했기 때문이라는 게 금감원의 분석이다.

은행별로는 우리은행 등 7개 은행의 BIS비율이 전분기말 보다 상승했지만 신한은행 등 11개 은행은 전분기말 대비 하락했다.

이중 국민은행(9.76%), 한국씨티은행(9.50%), 수출입은행(8.75%) 등 일부은행의 BIS비율이 10% 미만으로 급락했다.

특히, 국민은행의 경우 예전 주택은행과 전산통합이 이뤄진 2002년 이후 BIS 비율이 한 자릿수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