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도 ‘만능비빔장’, 누적 판매량 1000만개 돌파
팔도 ‘만능비빔장’, 누적 판매량 1000만개 돌파
  • 김민희 기자
  • 승인 2019.08.23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5년 액상스프 제조 노하우 집약, 올 상반기 92% 판매 신장
사진=팔도

종합식품기업 팔도의 ‘만능비빔장’이 출시 2년 만에 누적 판매량 1000만 개를 달성했다.

만능비빔장은 팔도의 장수 브랜드 ‘팔도비빔면(이하 비빔면)’의 액상스프를 별도로 출시한 제품이다.

해당 제품은 기존 비빔면 액상스프에 홍고추, 사과과즙, 양파 등을 넣어 감칠맛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삼겹살, 골뱅이, 참치 등 어떠한 재료와도 잘 어울린다. 지난 1월 튜브형인 ‘만능비빔장 시그니처’로 용기를 다양화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1000만개 달성에는 최근의 소비 트렌드도 크게 작용했다. 1~2인 가구의 증가로 간편하게 음식을 준비하려는 사람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캠핑, 해외여행 등 야외 활동이 증가하며 언제 어디서든 즐길 수 있는 ‘필수템’으로도 인기가 높다. 실제 야외 활동이 증가하는 7~8월의 경우 월 판매량이 70만 개에 이른다. 지난해와 비교해 상반기에만 92% 이상 성장했다.

최근에는 편의점과 함께 만능비빔장을 활용한 간편식 시리즈를 내놓으며 브랜드를 또 한 번 확장했다. 팔도비빔장 삼각김밥과 팔도비빔장 김밥 2종은 비빔장 소스에 다양한 재료를 넣어 한 끼 식사로 부족함이 없다.

이가현 팔도 상품소싱팀 BM은 “만능비빔장은 35년 액상스프 제조 노하우를 담은 특별한 제품이다”며 “앞으로 색다른 소스와 장류 제품으로 라인업을 확장하며 다양해지는 소비자 요구에 부응해 나갈 것이다”고 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