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당, 매머드특검 반대…드루킹은 30일 수사도 충분
더민주당, 매머드특검 반대…드루킹은 30일 수사도 충분
  • 김민희 기자
  • 승인 2018.05.19 0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18일 더불어민주당은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 특검법안 처리시한인 이날 당일에도 특검의 수사 기간과 규모 최소화 입장을 견지하며 야당과 대치를 이어갔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국정농단은 대통령 탄핵과 구속기소로 이어진 사건”이라며 “(드루킹 사건이) 그것과 같다는 시각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말했다.

우상호 의원도 교통방송 라디오에 출연, “드루킹과 최순실이 어떻게 같냐”라며 “드루킹 사건은 (내곡동 특검 때처럼) 30일 정도만 수사하면 다 드러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원내 관계자는 “특검 협상에서 양보의 실익이 뭐가 있는지 잘 모르겠다”며 “최순실 특검 수준으로 특검을 꾸리자는 건 좀도둑 잡으려고 특수부대를 투입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다만 내부적으로는 이날 안에 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해선 특검 규모 등에서 일정 수준의 양보가 불가피하다는 현실론도 고개를 들고 있어 막판 입장 변화 여부가 주목된다.

양측이 특검의 수사 기간과 규모를 놓고 여당은 ‘내곡동 특검’, 야 3당은 ‘최순실 특검’ 수준을 주장하며 맞서고 있지만 끝내는 중간 지점에서 절충안을 마련할 여지가 있다는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라디오에 출연한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원내수석부대표들이 타결을 위해 노력 중”이라면서 “결국 본회의를 앞둔 시점에서는 원내대표 회동에서 최종 타결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당 핵심 관계자 역시 “여야 모두 타협의 여지가 있다. 합의를 위해서 양보할 수 있는 부분이 있고 그렇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필명 ‘드루킹’이 조선일보에 보낸 옥중 편지에서 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를 ‘공범’이라고 한 것과 관련, 신빙성 없는 일방적 주장이라고 일축하며 이를 고리로 한 야권의 공세를 차단하는 데 주력했다.

당 대변인들은 앞다퉈 논평을 내고 드루킹의 옥중편지를 보도한 조선일보는 물론 이를 앞세운 자유한국당의 ‘김경수 때리기’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드루킹과 조선일보가 치밀하게 각본을 짠 것으로 의심된다”며 “정치 브로커이자 협잡꾼으로 드러난 드루킹의 일방적 주장을 연일 1면에 보도한 조선일보는 반드시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범계 수석대변인도 “그의 옥중 편지의 진위 여부에 대해 얘기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다. 드루킹의 말에 왈가왈부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