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블록체인 기반 가상선물 프로토콜 ‘기프토’ 상장
빗썸, 블록체인 기반 가상선물 프로토콜 ‘기프토’ 상장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8.05.17 10: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기프토
사진=기프토

17일 빗썸은 이더리움 블록체인 기반의 가상 선물 프로토콜인 기프토 (Gifto, 약칭 GTO)를 16일 저녁에 상장했다고 밝혔다.

기프토(Gifto)는 통합 기프팅 프로토콜(Universal Gifting Protocol) 프로젝트로 이더리움(Ethereum) 블록체인 기반의 소셜미디어 범용 프로토콜이자 암호화폐이다.

유튜브(YouTube) 등과 같은 플랫폼이 주는 광고 수익에 의존하는 콘텐츠 크리에이터의 취약한 수익 생태계를 개선해, 크리에이터들이 큰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기프토(Gifto) 스마트 계약서 및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누구라도 손쉽게 가상선물을 창작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어, 소비자 또는 유저들이 참여하는 탈중앙화된 가상 경제 시스템이 운영될 수 있는 가능성을 갖췄다.

빗썸은 상장에 앞서 내놓은 기프토에 대한 상장검토 보고서를 통해 “진정한 블록체인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가치투자’를 지향하는 투자자가 늘면서, ICO 프로젝트의 현실화 가능성이 중요해지고 있다”며, “세계 최초의 리버스ICO 프로젝트이자 올 2분기 상용화를 앞둔 기프토가 ‘제2의 스팀잇’으로 떠오를지 기대한다”고 높은 기대감을 나타냈다.

실제로, 기프토는 5월 초부터 글로벌 1인 모바일 방송 플랫폼인 업라이브(Uplive)에서 기프토 월렛을 통해 본격적으로 상용화를 시작했다. 6월까지 기프토 사용자수가 200만명까지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기프토의 ICO 프로젝트의 첫 상용화 사례로서의 성공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16일 오후 빗썸 거래 현황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918만원대 및 이더리움은 76만 6천원 대에서 거래되고 있으며, 기프토는 업비트에서 430원에 거래되고 있다

빗썸은 16일 기프토 상장과 함께, 상장일로 부터 오는 5월 22일 자정까지 입금하고 거래하면 해당 암호화폐로 1% 페이백을 해주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앞서 12월, 아시아 최단 시간 공개판매 완료 기록을 수립한 기프토(Gifto)는 전 세계 최초로 리버스 ICO (암호화폐 공개 매도)를 진행한 바 있다.

전 세계 3500만명의 유저 및 10만명 이상의 생방송 스트리머를 보유한 모바일 생방송 플랫폼인 ‘업라이브(Uplive)’와 같은 튼튼한 사업 기반을 바탕으로 블록체인을 기술에 대한 깊은 이해, 안정된 수익화 방안, 잘 꾸려진 개발 로드맵 등 이 기프토(Gifto)의 큰 장점으로 알려져 있다.

올해 초, 한국 지사를 설립해 운영 중인 기프토(Gifto) 는 4월 27일 업비트 원화마켓 내 상장되어 거래 중에 있으며, 바이낸스 (Binance) 를 비롯한 전 세계 15개 거래소에 상장되어 있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의소리 2018-05-24 03:55:06
빗썸른 검찰 조사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