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 혐의 드러나자 ‘정치보복’ 외치는 TV조선
부패 혐의 드러나자 ‘정치보복’ 외치는 TV조선
  • 김민희 기자
  • 승인 2018.04.26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당한 압수수색을 언론탄압으로 몰아가는 TV조선의 모순적 행보
증거 조작·은폐 의혹 증폭
수사 대상이 언론사라고 예외 될 수 없어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뉴시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뉴시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어제 TV조선이 경찰의 정당한 압수수색을 가로막은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26일 밝혔다.

그는 “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경찰이 공무집행에 나선 건 TV조선 기자의 절도 혐의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정당한 법 절차”라며 “TV조선 측이 언론탄압이라고 맞서며 공무집행을 방해한 것은 법치질서를 부정하는 행위다. 증거를 조작하거나 은폐하기 위한 게 아닌지 의혹만 증폭시킬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TV조선 측은 수사 방해 행위를 중단하고, 즉각 경찰의 수사에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수사의 대상이 언론사라고 예외가 될 수도 없다. 수사당국의 압수수색은 정당과 정부, 경찰, 검찰을 가리지 않고 있으며, 압수품 대상 역시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은 대상에 특정돼 있다”며 “이를 언론탄압으로 몰아가는 것은 어불성설로 국민의 동의를 얻기 힘들 것이다”고 덧붙였다.

또한 “느릅나무 출판사를 무단으로 침입해 절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TV조선 기자는 훔친 태블릿 PC와 휴대전화, USB 메모리를 돌려놨다고 한다. 도로 가져다 놨다고 하지만, 회사가 이를 별도로 복사했는지는 규명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기자는 무단 침입해 현장에서 찍은 180장의 사진을 TV조선 단체대화방에 전달했다고 한다.

김 대변인은 “경찰이 절도 혐의의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노력은 당연한 것”이라며 “집회와 시위, 압수수색에 대한 반발에 대해 공무집행만큼은 확고하고 원칙적 대응을 강조한 게 해당 언론사가 아니었나”라고 규탄했다.

또한 “박근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집권 시에는 법치주의를 강조하더니, 자신의 부패 혐의가 드러나자 ‘정치보복’을 외치는 모순적 행보가 떠오르는 아침”이라고 전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