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모바일 결제 활성화 여건 조성”
금융위, “모바일 결제 활성화 여건 조성”
  • 박현군 기자
  • 승인 2018.04.26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26일 금융위원회는 국내 모바일 결제를 국제 수준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규제 완화와 제도적 지원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모바일 결제 활성화’ 간담회를 개최하고 핀테크기업, 금융회사 등의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국내 모바일 결제 현황을 점검하고 국내외 모바일 결제 방식의 차이와 현황을 비교했다.

또 금융회사와 핀테크 기업이 추진 중인 계좌 기반의 앱투앱 방식 등 보다 혁신적인 모바일 결제 방식이 다양하게 도입될 수 있는 방안도 논의했다.

김용범 부위원장은 “최근 모바일을 이용한 간편 결제가 보편화돼 현금 없는 시대가 가속화되고 있다”며 “지문, 홍채 등 다양한 인증수단을 이용한 간편결제·송금서비스가 시장에 출시돼 국민 5명 중 1명은 간편결제를 이용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나라의 경우 온라인 시장에서는 스마트폰의 보편화 등으로 모바일을 이용한 간편결제 방식이 이미 상당히 활성화됐다”며 “오프라인 시장에서도 빠르게 성장 중이나 아직 규모가 크지 않고 결제망이 잘 갖춰져 있는 신용카드 기반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반면 중국은 신용카드 인프라가 약하고 카드 보급률이 낮아 카드결제보다 핀테크기업 중심의 계좌기반 모바일 결제가 발달됐다”며 “선불형 지급수단을 발급받아 가맹점에서 QR코드를 이용해 결제하는 계좌기반 결제 방식이 주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부위원장은 “정부는 저렴한 수수료 부담, 간편한 결제가 가능하도록 모바일결제 활성화 여건을 조성하겠다”며 “새로운 방식의 도입을 억제하는 규제나 기존 방식에 유리하게 작용하는 제도나 법규는 폐지·조정하고, 혁신적이고 효율적인 결제수단이 활성화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박현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