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아시아~북유럽 급행노선 '만선'
현대상선, 아시아~북유럽 급행노선 '만선'
  • 김영권 기자
  • 승인 2018.04.22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보다 약 2주 이상 단축 효과, 5항차까지 100% 선적예약
지난 8일 아시아~북유럽(AEX: Asia Europe Express) 노선에 첫 항차로 부산에서 출항한 현대포워드호(4600TEU)가 화물을 가득 채우고 싱가포르항에서 출항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현대상선
지난 8일 아시아~북유럽(AEX: Asia Europe Express) 노선에 첫 항차로 부산에서 출항한 현대포워드호(4600TEU)가 화물을 가득 채우고 싱가포르항에서 출항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현대상선

현대상선이 지난 8일부터 서비스 개시한 아시아~북유럽(AEX: Asia Europe Express) 노선이 순항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8일 첫 항차를 시작으로 매주 일요일 출항하는 AEX서비스는 현재 5항차(다음달 7일)까지 선적예약률이 100%를 넘어섰다.

화주들의 Express Service 수요 증가에 따라 신설된 아시아~북유럽 서비스는 2M(머스크, MSC)협력과는 별도로, 현대상선이 단독 운항하고 있다.

AEX 노선은 파나막스급 컨테이너선(4,600TEU) 총 10척이 투입되며, 기항지는 부산-상해-닝보-카오슝-선전(Shenzhen)-싱가포르-콜롬보-로테르담-함부르크-사우햄프턴-싱가포르-홍콩-부산 순이다.

운항 소요일은 부산→로테르담 30일, 부산→함부르크 32일, 상해→로테르담 28일, 상해→함부르크 30일 등 기존 북유럽 서비스보다 약 2주 이상 빠르다.

파이낸셜투데이 김영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