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파크' 개장, 사람중심 혁신성장 터전으로 조성
'LG사이언스파크' 개장, 사람중심 혁신성장 터전으로 조성
  • 김동준 기자
  • 승인 2018.04.22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더 이상 실리콘밸리 부럽지 않다"
구본준 부회장, "새로운 가치를 엮는 혁신 성장의 성공 모델"
사진=LG그룹
사진=LG그룹

LG그룹의 ‘마곡지구’ 시대가 열렸다. LG그룹의 대규모 융·복합 연구개발(R&D)단지 ‘LG사이언스파크’가 지난 20일 개장식을 열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LG사이언스파크는 총 4조원이 투입됐으며, 규모는 약 111만m²로 여의도 면적의 약 3분의 1크기(연면적 기준)에 달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LG사이언스파크 개장식에 참석해 “더 이상 실리콘밸리를 부러워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며 “이 연구단지 대한민국 혁신성정의 미래다. 주변 단지에 100여 개 대·중소기업 연구기관까지 입주하면 서로 협업해 더 많은 새로운 기술과 신제품을 쏟아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LG사이언스파크는 민간 주도 혁신성장의 현장이다. 정부는 신기술, 신제품을 가로막는 규제를 풀겠다”면서 “우선 시범사업이 가능하도록 규제 샌드박스를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사이언스파크는 LG전자·LG화학·LG디스플레이 등 LG그룹 주요 계열사 R&D 인력 2만2000명이 한 곳에 모여 향후 LG그룹 R&D를 총괄하고 미래 먹거리 사업을 찾는 전초기지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LG사이언스파크는 중소·벤처기업을 위한 ‘개방형 연구공간’과 국내외 연구기관의 연구공간인 ‘조인트랩(Joint Lab)’을 갖춰 개방형 R&D 생태계 중심지 역할도 할 예정이다.

이날 구본준 LG그룹 부회장은 “기업의 최고 자산은 사람과 기술”이라며 “LG사이언스파크를 ‘사람 중심 혁신성장의 터전’으로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LG사이언스파크를 LG그룹 내 수만 명의 창의적 생각과 기술을 모아 새로운 가치를 엮는 혁신성장의 성공 모델로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재까지 LG사이언스파크에 입주한 LG전자, LG화학, LG디스플레이 등 LG그룹 8개 계열사 연구 인력은 총 1만7000여명으로 2020년까지 단계적으로 연구 인력을 2만2000명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동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