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투자협회장배 야구대회, 4개월간의 대장정 돌입
금융투자협회장배 야구대회, 4개월간의 대장정 돌입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8.04.21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금융투자협회
사진=금융투자협회

제6회 금융투자협회장배 야구대회가 21일 파주 챌린저스파크에서 열린 개막 경기를 시작으로 4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이날 열린 현대차증권 vs KB증권, 교보증권 vs 삼성증권, 유안타증권 vs 미래에셋대우, 금융투자협회 vs 코람코 등 경기에서 각각 현대차투자증권, 삼성증권, 미래에셋대우, 금융투자협회가 승리했다.

금융투자협회장배 야구대회는 23개 회원사 야구팀이 금융리그, 투자리그 등 양대리그에서 4개월간 98경기를 진행한다. 2013년 처음 시작돼 올해 6회째를 맞이한 이 대회는 금융투자업계의 대표적이 스포츠 축제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권용원 금투협 회장은 이날 개회사에서 “회원사 임직원들은 선의의 경쟁을 펼치는 스포츠 경기를 업계의 소통과 화합의 장으로 승화시켜 국민의 자산증식과 노후 행복을 책임지는 금융투자업계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