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이익확정 매도와 달러강세로 혼조세 마감
국제유가, 이익확정 매도와 달러강세로 혼조세 마감
  • 김남홍 기자
  • 승인 2018.04.20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3년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는 상승세를 타온 국제 유가가 19일(현지시간) 이익확정 매도와 달러 강세로 혼조세를 보이며 마감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이날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5월 인도분은 68.29달러로 폐장해 전일 대비 배럴당 0.18달러, 0.3% 밀려났다. 3거래일 만에 소폭 반락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북해산 기준 브렌트유 6월 인도분은 73.79달러로 거래돼 전일보다 배럴당 0.30달러, 0.4% 올랐다.

WTI는 원유 수급의 핍박 관측을 배경으로 오전에는 2014년 11월28일 이래 3년4개월 만에 최고치인 배럴당 69.56달러까지 찍었다.

하지만 주요 산유국 회의를 20일로 앞두고 단기차익 실현을 위한 매물이 출회하면서 밀렸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의 석유장관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회동해 수급 개선을 위한 협조 감산의 유지를 확인할 전망이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남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