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글로벌 부채 비율 225%...절반은 美·中·日이 보유”
IMF “글로벌 부채 비율 225%...절반은 美·中·日이 보유”
  • 김남홍 기자
  • 승인 2018.04.19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국제통화기금(IMF)이 164조 달러(17경 4800조원)에 달하는 글로벌 부채가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심각한 수준으로 확대됐다는 우려를 내놨다.

18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와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IMF가 발표한 보고서에서 세계 국내총생산(GDP) 대비 부채 비율이 2016년 225%를 기록해 2009년에 비해 12%포인트 상승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부채 164조 달러 중 절반은 미국, 중국, 일본 등 3개국이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중국은 부채 규모가 2001년 1조7000억 달러에서 2016년 25조1000억 달러로 15배 가까이 늘었다. 지난 10년 동안 세계 민간 부문 부채 증가액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4분의 3에 달한다.

IMF는 부채 증가세의 상당 부분은 중국의 책임이지만, 이제는 개발도상국, 신흥국, 저개발국 등도 취약해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IMF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들어 재정 확대 정책과 감세 정책을 동시에 쓰고 있는 미국의 재정 건전성도 예상보다 빠르게 악화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IMF는 미국이 지난해 12월 통과시킨 1조5000억 달러 규모의 감세안과 최근 마련한 3000억 달러 규모의 신규 지출로 인해 GDP 대비 부채비율이 2017년 77% 수준에서 2023년 116.9%까지 상승할 것으로 추정했다.

비토르 가스파 IMF 재정 담당 국장은 “감세 조치로 인해 미국은 부채 규모를 줄이지 않는 유일한 선진국이 될 것”이라며 “경제가 활기를 띄고 있을 때는 불필요한 부양책을 삼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남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