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머셀 스칼프 앤 헤어 토닉 플러스’로 20대 남·여성 탈모초기 예방하세요!
‘헤머셀 스칼프 앤 헤어 토닉 플러스’로 20대 남·여성 탈모초기 예방하세요!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8.04.18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헤머셀 스칼프 앤 헤어 토닉 플러스

지난해 개봉해 인기를 끌었던 모 애니메이션에서는 탈모약 개발로 부를 축적하고자 하는 악당이 등장한다.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재미있는 요소를 추가한 만화영화라고 해도 세계적으로 탈모에 대한 고민이 얼마나 가중되고 있는지 가늠해 볼 수 있는 부분이다.

과거 중장년 남성의 문제로만 여겨졌던 탈모가 성별, 연령을 불문하고 남녀노소 모두의 고민으로 떠오르고 있다. 탈모의 형태와 증상도 정수리탈모, M자 탈모, 원형탈모, 산후탈모 등 다양하게 나타나는 추세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자료에 따르면 2012년~2016년 5년 간 탈모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100만 명에 이른다. 이들의 진료비는 2012년 207억 원에서 2016년 268억원으로 30% 가량 늘어났다. 공단 측은 병원에서 탈모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를 포함하면 국내 탈모 환자는 10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관련 시장 규모도 점차 확대되고 있다.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가 추산한 올해 헤어케어 시장 규모는 7000억원에 이르는데, 이 중 탈모 관련 시장이 전체의 절반 가량을 차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여성과 젊은 탈모 환자의 증가는 탈모 시장 성장에 중요한 요소가 되고 있다. 여자 탈모는 사회 참여에 따른 스트레스, 다이어트, 헤어 시술 등이 원인으로 알려지고 있다. 남성은 탈모 발생 연령층이 점차 낮아지고 있는데 만성 스트레스와 피로 누적, 환경오염 등이 탈모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문제는 탈모가 어느 정도 진행되면 먹는 탈모약이나 이식 등으로 치료가 쉽지 않다는 데 있다. 따라서 탈모 예방 및 방지, 증상의 조기 개선이 필요하다. 만약 머리 중심부 모발이 점차 가늘어지고 하루에 머리카락이 100개 이상 급격하게 빠지면 탈모치료 병원이나 피부과를 방문해 진단을 받는 것이 좋다.

탈모 진행을 방지하고 머리숱 많아지는 법으로는 탈모샴푸 사용을 추천한다. 특히 식약처로부터 허가 받은 탈모 기능성 제품의 사용이 권장된다. 더헤어머더셀러에서 선보인 ‘HAMOCELL 탈모 집중케어 2-STEP’는 민감한 지성 두피를 케어하고 근본적인 탈모 증상 완화에 도움을 주는 제품으로 주목 받고 있다.

‘헤머셀 스칼프 앤 헤어 토닉 플러스’는 남녀 모두 사용할 수 있는 기능성 두피 영양 토닉으로 가늘어진 모발과 민감한 두피를 부드럽게 관리해 준다. 살리실산, 멘톨 성분이 두피에 청량감을 주며, 각질 및 피지를 깨끗하게 클렌징 해준다. 또한 텍스판테놀 성분은 두피에 수분과 영양을 공급해 탈모 증상 완화에 도움을 준다.

‘헤머셀 스칼프 앤 헤어팩’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허가 받은 기능성 탈모 완화 헤어팩이다. 페퍼민트추출물이 탈모의 원인으로 꼽히는 두피 열을 내려주고 예민해준 두피를 진정시켜준다. 비타민 A와 E가 풍부한 스위트아몬드씨 추출물과 동백오일, 호호바오일을 함유해 피부에 영양을 공급하고 부드러운 두피와 모발로의 관리를 돕는다.

파이낸셜투데이 제갈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