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투모루우 모닝', 극찬 후기 릴레이 열풍 화제!
뮤지컬 '투모루우 모닝', 극찬 후기 릴레이 열풍 화제!
  • 김영권 기자
  • 승인 2018.04.11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구나 공감하는 현실적인 이야기로 만장일치 공감 200% 극찬!
배우 김보정, 고유진, 김경선, 임두환
배우 김보정, 고유진, 김경선, 임두환

지난 2006년 런던 초연 이후 뉴욕 오프-브로드웨이, 일본, 시카고, 인디애나, 멜버른, 비엔나, 리스본, 독일 등 전 세계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아온 영국 대표 로맨틱 뮤지컬 <투모로우 모닝>을 향한 관객들의 극찬 후기가 끊이지 않으며 올 봄 꼭 봐야할 필람 뮤지컬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결혼 전날의 커플과 이혼 전날의 부부, 인생 최대의 터닝포인트를 하루 앞둔 두 커플의 운명적 하룻밤을 그린 영국 대표 로맨틱 뮤지컬 <투모로우 모닝>이 관객들의 리얼 극찬 후기 릴레이 열풍에 이어 재관람 열풍까지 일으키며 올 봄 최고의 뮤지컬로 각광받고 있다.

<투모로우 모닝>은 누구나 한번쯤 느꼈을 법한 사랑에 대한 현실적인 고민과 상황들로 매 순간 쉴 새 없이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실력파 배우들의 환상적인 열연과 가창력, 케미스트리로 눈과 귀를 즐겁게 하며 무대를 더욱 풍성하게 꾸미고 있다.

뮤지컬 <투모로우 모닝>에 푹 빠진 관객들은 “남녀의 미묘한 감정의 차이와 연애와 결혼을 바라보는 서로 다른 시각을 재치 있게 그려낸 사랑스러운 뮤지컬”(인터파크_pub***), “내 옆에 있는 사람에게 느끼는 익숙함과 편안함도 사랑의 또 다른 이름이었다는 걸 깨닫게 해준 공연”(인터파크_fn***), “연애 할 때 그리고 결혼 후 누구나 한번쯤 겪을만한 일들로 모두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뮤지컬”(yes24_ra***)와 같이 연애 중인 커플도, 헤어진 솔로도, 결혼한 부부도, 사랑을 해본 적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스토리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이 세상의 결혼한 부부라면 누구나 한 번쯤 겪어봤을 부부의 갈등, 심리를 잘 그린 작품”(인터파크_jyjh***), “지나온 세월을 돌아보며 눈물 짓게 만드는 공연”(인터파크_ilrya***), “처음 사랑했던 순간을 잊지 않고 기억한다면 다 이겨낼 수 있을 것 같은 마음을 갖게 하는 뮤지컬”(인터파크_soo2***), “상큼발랄한 결혼을 앞둔 부부의 모습에 지난 시절이 생각나며 흐뭇한 미소를 짓게 하는 작품”(인터파크_imk***) 등 결혼한 기혼 관객들은 존과 캣에게서 과거를, 잭과 캐서린을 통해 현재를 비춰보며 인생을 돌아보게 하는 감동을 전하는 뮤지컬로 손꼽았다.

또 불어오는 봄바람에 가슴 설레는 요즘 <투모로우 모닝>을 선택한 관객들은 “지금 사랑한다면, 꼭 봐야 할 작품!”(yes24_4li***), “이 봄! 젊은 청춘이나 부부가 데이트하면서 보기 좋은 뮤지컬”(yes24_sun***), “사랑을 하고 있는 분들, 앞으로 사랑을 할 모든 분들이 한 번쯤은 꼭 보면 좋을 뮤지컬”(yes24_gun***), “연애세포가 살아나는 뮤지컬!”(인터파크_redo***)과 같이 봄에 가장 어울리는 로맨틱 뮤지컬이자 데이트 뮤지컬로 강력 추천했다.

여기에 “보고 온 지 몇 시간 안됐는데 또 보고 싶을 만큼 중독성 있는 공연”(인터파크_lsr***), “정신차려보니 커튼콜에 눈물범벅!”(인터파크_imk***), “존과 캐서린, 잭과 캣의 모습을 통해 삶을 돌아볼 수 있는 좋은 공연”(인터파크_qew***), “힐링 되고 행복해지는 뮤지컬”(인터파크_lhj***), “매력 넘치는 배우님들의 공연! 노래도 연기도 멋집니다”(인터파크_011***), “배우님들 한 분 한 분 개성과 에너지가 넘쳐 무대를 꽉 채우는 느낌”(인터파크_sim***) 등 로맨틱한 노래와 재기발랄한 연출, 배우들의 케미스트리가 한층 업그레이드된 중독성 강한 로맨틱 뮤지컬을 탄생시키며 재관람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한편 로맨스의 계절 5월을 맞아 이번달 20일까지 조기 예매자에 한해 40% 할인된 가격에 만나볼 수 있으며, 영국 대표 로맨틱 뮤지컬 <투모로우 모닝>은 JTN 아트홀 2관에서 공연중이다.

파이낸셜투데이 김영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