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홍준표 제명 방침에 “역대 듣도 보도 못한 제왕적 대표”
추미애, 홍준표 제명 방침에 “역대 듣도 보도 못한 제왕적 대표”
  • 김영권 기자
  • 승인 2018.03.21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시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시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대통령 주도 개헌 투표 참여시 제명 방침을 밝힌 것에 대해 “그야말로 역대 듣도 보도 못한 제왕적 대표”라고 비판했다.

21일 추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제1야당 거대 의석을 방패삼아 의회 민주주의를 정면 부정하는 파시스트적 협박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대통령 개헌안 발의는 헌법에 명백히 보장된 권한”이라며 “국회가 개헌 발의권을 스스로 포기하면서 대통령도 하지 말라는 태도는 그 어떤 국민도 수긍하기 어려운 정략적인 태도라고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대한민국의 길 입구를 가로막고 서서 국회가 총리를 추천하지 않으면 못한다는 식으로 권력 나눠먹기 의도를 드러내는 세력이야말로 개헌논의의 진정성이 없다”며 “30년만의 개헌에 진보와 보수, 여야는 없다. 다시 한 번 야당의 전향적 태도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탄핵 촛불집회 당시 위수령 발동을 검토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문건은 당시 한민구 국방장관 지시로 작성됐다”며 “위수령 등은 국방장관 차원에서 검토될 일이 아니다. 누구의 지시에 의해 작성됐는지 어떤 논의를 거쳤는지 밝혀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영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