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4조추경, 청년 기만하는 일자리 쇼”
한국당, “4조추경, 청년 기만하는 일자리 쇼”
  • 이은성 기자
  • 승인 2018.03.17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사진=뉴시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은 정부의 청년일자리를 위한 4조원 추가경정예산안(추경)편성 입장에 대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년들을 기만하는 가짜 일자리 쇼”라고 주장했다.

17일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이 정권이 최저임금을 국가보전과 17만 4000명의 공무원 월급을 준다고 하다가 급기야 민간기업에 돈을 줘서 일자리를 만든다는 발상자체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이건 나라곳간을 거덜 낼 거란 생각은 한다면 할 수 없을 것”이라며 “청년일자리가 왜 없어졌는지를 먼저 생각하고 반성하는게 우선인데 그건 안하고 4조로 지방선거에서 현금 살포하는 추경이라고 생각한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장 대변인은 “정부여당이 이 추경 예산이 사실상 국회에서 통과되기 힘들다는 걸 알면서도 감행하려는 것도 치졸한 정치”라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이은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