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장, 암호화폐 입장 혼선에 “정상 거래 지원하겠다는 취지”
금감원장, 암호화폐 입장 혼선에 “정상 거래 지원하겠다는 취지”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8.02.27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은 암호화폐와 관련한 입장에 혼선이 발생한 것에 대해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 암호화폐 거래가 정상적인 거래가 됐으면 좋겠다는 취지였다”고 밝혔다.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에 출석한 최 원장은 “최근 암호화폐에 대한 입장이 180도로 완전히 바뀌었다”는 이진복 한국당 의원의 지적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말한 것은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실명확인과 자금세탁 범주에 벗어나지 않도록 정상거래를 지원하겠다는 얘기였다”며 “이 과정에서 ‘독려’라는 단어가 나와 오해가 생긴 것 같다”고 해명했다.

지난해 12월 최 원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암호화폐 거품은 빠질 것이다. 내기해도 좋다”며 부정적 입장을 내비쳤지만 최근에는 “정상적 거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시중은행 중에 신한·농협·기업은행 정도만 암호화폐 취급업소 4~5곳과 거래하고 있는데 필요하다면 더 하도록 해야하지 않겠느냐”며 “국민·하나은행은 실명확인 시스템을 다 구축해놓고 안 쓰고 있는데 당국 눈치 보지 말고 하도록 독려할 것”이라고 말해 시장에 혼선을 주기도 했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