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첫 득점 퍽, 국제연맹 ‘명예의전당’ 등극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첫 득점 퍽, 국제연맹 ‘명예의전당’ 등극
  • 한종민 기자
  • 승인 2018.02.24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첫 득점. 사진=뉴시스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첫 득점. 사진=뉴시스

평창올림픽의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동계올림픽 첫 득점 퍽이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24일 아이스하키 미디어 컬러오브하키닷컴은 “랜디 희수 그리핀이 기록한 단일팀의 역사적인 올림픽 득점 퍽이 캐나다 토론토 IIHF 명예의전당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퍽에는 득점자인 그리핀의 이름과 함께 ‘코리아:일본’전에서 넣은 골이라는 사실이 기록됐다.

지난 14일 그리핀은 강릉 관동하키센터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별예선 B조 3차전 일본과 경기에서 첫 골을 터트렸다. 이 전 경기까지 스위스, 스웨덴에게 0-8로 패했던 단일팀은 일본전에서 0-2로 끌려가던 2피리어드 9분31초에 첫 득점을 올렸다.

필 프리처드 IIHF 명예의전당 큐레이터는 “그리핀의 퍽은 세계 하키관에서 공개한 다음 올림픽 역사관에서 영구 전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그리핀은 “득점 당시 바운스가 튀면서 행운이 따른 골이었다. 내 이름이 하키 명예의전당에 남겨진다니 믿을 수 없다”며 기뻐했다. “아직까지도 올림픽에서 뛰었다는 사실이 얼떨떨하다. 엄청난 경험이었다. 나중에 꼭 명예의전당을 방문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