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 거래사이트들, 가상계좌 미발급 집단반발
중소 거래사이트들, 가상계좌 미발급 집단반발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8.02.20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은행권으로부터 가상계좌를 발급받지 못한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집단으로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이들을 회원으로 두고 있는 한국블록체인협회가 달래기에 나섰지만 회원사들의 요구에도 기존 입장만 되풀이되고 있어 진통은 이어질 전망이다.

20일 블록체인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가상계좌 발급 문제에 협회의 적극적 대응이 보이지 않는다는 일부 회원사들의 항의와 관련, 협회는 전체 회원사에 공문을 보내 “은행권으로부터 가상계좌를 발급받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때 ‘노력’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국회를 찾고 간담회를 여는 것 등이 담겼다”고 전했다.

다만 그는 “노력은 하겠지만 정부 시책 등으로 인해 당장 풀기 힘든 문제는 협회로서도 어쩔 수 없는 측면이 있다”고 덧붙여 은행권이 가상계좌 발급을 꺼리는 상황에서 협회가 중소 거래사이트들의 애로사항을 손쉽게 해결해주긴 현실적으로 어렵단 입장이다.

앞서 지난 8일 협회가 협회비 납부와 정회원 지위 유지를 위한 내부 자료 제출 등을 요구하자 에스코인·코인네스트·고팍스 등 13개 회원사는 지난 12일 공동 명의의 공문을 통해 실명확인 가상계좌가 제공되지 않는 상황에 대해 협회가 어떠한 계획을 갖고 있는지를 먼저 밝히라고 했다.

이들은 공문에서 “협회의 정회원 자격 보유와 자율규제안 준수는 실명확인이 가능한 가상계좌를 은행권으로부터 발급받기 위한 필수적인 조건으로 이해했다”며 “그러나 협회가 은행권으로부터 가상계좌를 받을 수 있도록 어떠한 노력을 하고 있다는 내용도 전달받은 바 없으며 이를 위한 어떠한 계획을 가지고 있다는 것도 전달받은 바 없다”고 반발했다.

은행권이 빗썸 등 4개 거래사이트를 제외한 나머지 중소 거래사이트에 가상계좌를 주지 않는데도 이를 해결하기 위한 협회의 적극적인 움직임이 보이지 않는다는 불만이다.

또한 ▲협회가 금융위원회 인가를 받기 위해 어떤 계획을 갖고 있는지 밝힐 것 ▲협회 자율규제위원회 위원 명단에 회원사들의 의견을 반영할 것 ▲공식 총회를 열어 이같은 요청사항을 토의할 것 등을 요구했다.

협회는 이에 대한 답변으로 자율규제위원회 위원에 거래소운영위원회의 위원 1인을 포함시켜 거래사이트들의 입장을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협회의 기존 입장을 되풀이 한 것으로 이것으로도 충분히 업체들의 의견 수렴이 가능하다고 판단했다.

금융위 인가와 관련해선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 중소 거래사이트 관계자는 “협회가 말로는 노력하고 있다고 하지만 정작 업계의 이해를 대변하기 위해 무엇을 하고 있는지 명확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중소 거래사이트들은 실명확인 제도가 시행되면서 이들의 원화거래가 막힌 탓으로 현재까지 법인계좌를 이용한 거래나 코인간 거래 등 우회적 방법을 통해 영업을 이어가고 있다.

업계에선 이 같은 중소 거래사이트들의 움직임이 협회에서 집단 탈퇴 움직임으로 번지는 것 아니냐며 우려하고 있다. 협회 회원사 27곳 중 절반에 가까운 업체들이 탈퇴하면 블록체인협회는 출범 한 달 만에 힘을 잃게 된다.

지난달 26일 공식 출범한 블록체인협회는 시장 건전화를 요구하는 여론에 부응하기 위해 자율규제안 등을 마련해왔지만 협회가 두 동강 나면 이 같은 자율규제안도 사실상 무력화 될 가능성이 크다.

업계의 반발에 대해 협회 한 관계자는 “전하진 협회 자율규제위원장이 이달 초 금융당국 고위 관계자와 접촉하고, 또 국회를 찾아 관련 입법 과정에 목소리를 내는 등 나름대로 대외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