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건강의료분야 사업 진출 시사
애플, 건강의료분야 사업 진출 시사
  • 김동준 기자
  • 승인 2018.02.14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글로벌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애플이 건강의료 사업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 애플은 만보기 기능을 갖춘 애플워치처럼 단순한 건강분야의 사업을 넘어서서 전문적인 건강의료 사업으로의 진출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NBC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캘리포니아 주 쿠버티노에서 열린 애플 연례 주주총회에서 애플이 단지 건강 애플리케이션이나 애플 워치의 만보기 기능 등을 넘어선 새로운 건강의료 사업으로의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쿡은 이 자리에서 애플이 건강의료 분야에서 보다 소비자 친화적인 접근을 할 수 있는 “대단한 입지(great position)”를 지니고 있다고 강조하며 “더 많은 시간을 건강의료 분야에 쏟을수록 그만큼 흥분된다. 애플이 이 분야에서 중요한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의 아이폰은 이미 건강의료 정보에 쉽게 접근하는 소프트웨어를 장착하고 있으며 아이패드 등 다른 기기들도 의사 등 건강의료 분야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는 기기다.

애플이 단순한 건강 문제를 넘어선 건강의료 사업으로 진출하기 위해서는 연방 규제당국과의 협의를 거쳐야 한다. 이와 관련해 쿡은 정부가 애플의 제안들을 수용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걱정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애플은 이미 식품의약국(FDA)과 시험 프로그램을 진행 중인데 위험이 낮은 디지털 건강의료 제품들을 관리 및 규제하는 방법을 모색하는 프로그램이다.

쿡은 또한 모든 개인 의료기록을 아이폰으로 옮겨 놓는 프로그램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애플 측은 현재까지 10여개의 병원만이 이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고 있지만 향후 미국의 전체 건강의료 시스템이 이 프로그램을 채택하게 될 것이라는 원대한 구상을 지니고 있다고 CNBC는 전했다.

건강의료 사업 분야에 뛰어들고 있는 건 애플 뿐만이 아니어서 지난달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과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 해서웨이, 미국 최대 투자은행 JP모건체이스는 헬스케어 산업에 뛰어든다고 발표했다.

이들 3사는 이날 공동 성명을 통해 “미국 직원들의 의료비용 문제 해결을 위해 이윤을 목표로 하지 않는 건강의료 법인을 공동 창립하는 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으며 사업은 3개 업체 120만 명의 임직원을 대상으로 우선 진행할 예정이다.

이들 3사가 설립하는 콘소시엄은 의료제품들을 병원으로 납품하는 사업과 의약품 공급 체인을 만드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은 캘리코와 베릴리 등 건강의료 분야의 자회사를 두고 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동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