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조정’ 활시위 당긴 GM…군산공장 5월말 폐쇄
‘구조조정’ 활시위 당긴 GM…군산공장 5월말 폐쇄
  • 이건엄 기자
  • 승인 2018.02.13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 2000명 구조조정도 발표
카허 카젬 사장 “우리 노력의 첫 걸음”
노조측과 협의는 전무
사진=이건엄 기자
사진=이건엄 기자

제너럴모터스(GM)이 한국시장 구조조정에 본격적으로 돌입했다. 수익성이 떨어진다는 명목하에 군산공장 폐쇄를 결정한 것이다. 이와 함께 직원 2000명에 대한 구조조정 계획까지 밝히면서 한국시장 철수설은 더욱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GM은 오는 5월말까지 군산공장의 차량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13일 발혔다. 이에 따라 한국GM은 군산공장 직원 약 2000명(계약직 포함)의 구조조정 절차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GM측은 그동안 우리 정부에 자금지원을 요청해 오다가 전날 구두로 구조조정 계획을 전격 통보했으며, 노조측과는 아무런 협의 없이 이날 돌연 발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이번 조치는 한국에서의 사업구조를 조정하기 위한, 힘들지만 반드시 필요한 우리 노력의 첫걸음”이라며 “이 과정에서 영향을 받게 될 직원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이건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