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시스템 정교화 후 가상화폐 실명계좌 도입
신한銀, 시스템 정교화 후 가상화폐 실명계좌 도입
  • 진보라 기자
  • 승인 2018.01.12 09:50
  • 댓글 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파이낸셜투데이=진보라 기자] 신한은행은 12일 자금세탁방지와 관련 정교한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 먼저라며 가상화폐 실명확인계좌 도입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아예 안 하겠다는 게 아니라 은행 내부적으로 자금세탁방지의무 가이드라인까지 완벽하게 갖춘 다음에 도입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기존에 있던 빗썸·이야랩스·코빗등 거래소 3곳의 가상계좌도 완전 폐쇄는 아니라고 신한은행은 밝혔다.

신한은행은 “기존계좌들은 입금을 중지하겠다는 것으로 역시 내부 시스템이 완비가 되면 다시 거래할 수 있다”고 말하며 “내부 이슈를 완벽하게 하기 전까지는 신규발급도 어렵고 돈이 들어가는 것도 어렵다는 판단이다”라고 했다.

시기에 대해서는 “언제까지가 될지 확답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열받는다 2018-01-13 16:09:34
그동안 은행들이 얼마나 서민들을 쥐어짰냐? 서민들이 돈 좀 벌어보겠다는 것이 그렇게 아니꼽냐?
화폐의 가치를 그렇게 떨어뜨려 놓을 땐 입도 뻥긋 안 하면서, 열받은 서민들이 종이돈 보단 차라리 암호화폐로 갈아 타고 싶어서 바꿔 보겠다는데, 그렇게 초를 치냐?

우론차 2018-01-12 22:07:36
웅 안해

sad 2018-01-12 14:44:34
응 오늘 통장 3개 10억치 정리했스요 이 상넘들아!

까까 2018-01-12 14:42:59
신한 근처에 내가 얼씬이나 하나바라.

바바리안 2018-01-12 14:33:15
신한 계좌에서 돈 싸그리뺀다 ccc바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