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2 월 18:27
HOME 시사 정치
추미애 “한국당, 개헌 저지세력 되면 시대 역행세력 될 것”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시스

[파이낸셜투데이=이은성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개헌 로드맵을 제시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개헌 저지세력이 된다면 시대 역행세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2일 추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이같이 말하며 “지금 야당은 개헌약속을 지키기 위한 성실한 노력을 해야 함에도 찬물을 끼얹는 색깔론을 벌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신년기자회견에서 국민과 개헌 약속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는 의지를 강력히 피력했다”며 “오는 6월 지방선거와 동시실시는 지난 대선 후보들 모두 공약이자 엄중한 약속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선 후보들이 정계 은퇴한 것도 아니고 각 당 현직 대표로 있다”며 “그럼에도 야당은 개헌 같은 중대한 약속을 헌신짝 버리듯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주석간 전화통화와 관련해서는 “국제사회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문재인 정부 지지를 아끼지 않고 있다”며 “그럼에도 어깃장을 놓은 야당의 태도가 이해가지 않는다. 야당 역시 책임과 협력의 길로 나가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은성 기자  esl@ftoday.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