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2 월 18:27
HOME 시사 정치
하태경 “통합 얘기만 나오고 아무것도 안 되면 타격 클 컷”
   
▲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사진=뉴시스

[파이낸셜투데이=이은성 기자]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국민의당과 통합 얘기만 나오고 아무것도 안 될 경우에는 우리 바른정당도 타격을 크게 입을 수 있다”고 말했다.

15일 하 최고위원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국민의당이 내분을 잘 해결하고 당의 입장을 빨리 정하면 희망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국민의당이 분당되면 통합이 수월해질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내분의 유탄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상당히 불안하게 본다”며 “저희 입장에서는 국민의당과 사실 정치적인 노선 차이도 크지 않고 합쳤을 때 시너지 효과도 있다고 본다”고 의견을 밝혔다.

또한 남경필 경기지사 등이 ‘선(先) 보수통합’을 주장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이 부분은 내부에 이견이 있지만 국민의당과의 합당·통합을 반대하는 의원은 한사람도 없다. 실제 남 지사도 반대하지 않고 있다”며 “한국당과의 합당은 아직 다수가 아니고 소수의견이다. 어쨌든 차분히 풀어나가야 할 문제”라고 답했다.

이은성 기자  esl@ftoday.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