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2 월 18:27
HOME 시사 사회
정부·서울시, 미세먼지 대책 공동연구 실시
   
▲ 서울 도심. 사진=뉴시스

[파이낸셜투데이=조민수 기자] 정부와 서울시가 손을 잡고 미세먼지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공동연구를 시작한다.

15일 서울연구원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은 서울연구원 집현실에서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상호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양 기관은 환경분야 연구거리 발굴과 공동연구 수행, 정책 협력 확산, 다양한 공개학술행사 개최, 전문인력 상호 교류 등을 진행한다.

기관장들은 내년 협력사업으로 미세먼지 저감 협력과제를 발굴해 우선 추진키로 뜻을 함께했다.

일단 협력사업 일환으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3단계 계획이 준비됐다.

1단계는 내년 중앙정부와 서울시의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것이며, 2단계는 2019년에 중앙정부와 서울시, 수도권, 인접 지자체로의 확산을 도모한다. 3단계는 협력체계의 전국 확산을 모색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 조명래 환경분야 정책연구소 원장은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지방정부와 중앙정부의 싱크탱크가 함께 모색하고 협력해야 한다”며 “이번 협력사업을 계기로 미세먼지 대응 방안 등 다양한 공동연구를 통해 실효성 높은 정책 대안이 모색되고 전국적인 협력 체계가 구축되길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서왕진 서울연구원 원장은 “이 업무협약은 환경문제 해결, 특히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지방정부와 중앙정부의 싱크탱크 간 긴밀한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했다는 데 의의가 크다”며 “서울시의 현장성에 기반을 둔 다양한 개선 방안과 정책 사례들이 정부의 정책과 연계되고 지방에도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조민수 기자  jms@naver.com

<저작권자 © 파이낸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