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18 월 14:25
HOME 산업 전자.IT
SK텔레콤, 뉴 ICT 생태계 위한 조직개편 단행
   
 

[파이낸셜투데이=이건엄 기자] SK텔레콤이 4차산업 주도권을 잡기 위해 대대적인 조직개편에 나섰다.

SK텔레콤은 7일 ‘일’을 중심에 둔 혁신을 추진한다며 ▲MNO ▲미디어 ▲IoT·데이터 ▲서비스플랫폼 등 4개의 사업부 조직체계를 도입했다. 이와 동시에 각 분야를 이끌어갈 수장도 선정, 발표했다.

MNO사업부는 서성원 SK플래닛 사장이 담당하며 미디어사업부는 이형희 SK브로드밴드 대표가 이끈다. IoT·데이터사업부장에는 허일규 데이더사업본부장이 임명됐으며 서미스플랫폼사업부장에는 이상호 AI사업단장이 지목됐다.

또 MNO사업부 산하에 통합유통혁신단을 설립하고 4개 사업부가 공유하는 판매, 유통 채널인프라의 체질개선을 추진한다.

SK텔레콤은 R&D기능도 재편하기로 했다. 새로 신설되는 AI리서치 센터는 AI 등 성장 R&D 영역에서 핵심기술력을 확보하고 최고경영자(CEO) 직속의 테크 인사이트 그룹을 신설해 새로운 사업영역으로의 성장도 추진한다. 종합기술원은 ICT기술원으로 명칭을 변경한다.

기존의 프리미엄 브랜드라는 기업이미지로의 복귀도 꾀한다. SK텔레콤은 브랜드 디자인 체계를 재정립하고 성장 전략과 연계해 기업의 이미지를 혁신할 수 있도록 크리에이티브센터를 신설하고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오픈콜라보센터 ▲고객가치혁신실도 신설하고 사회구성원으로서 책임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건엄 기자  lku@ftoday.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