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18 월 14:25
HOME 시사 정치
우원식, 한국당 밀실야합 주장에 “괜한 생트집으로 국회 발목잡기”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파이낸셜투데이=이은성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예산안 처리 후 선거제도 개혁과 개헌 논의에 협력하기로 합의한 것을 자유한국당이 ‘밀실야합’이라고 비난한데 대해 “국민 요구에 의해서 예산안을 처리했는데 괜히 생트집을 잡아서 국회의 발목을 잡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7일 우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며 “참으로 터무니없는 소리”라고 비난했다.

이어 그는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에 대해 “이미 개헌특위와 정개특위를 만들어서 국회가 추진하고 있는 일”이라며 “그걸 하자고 하는 게 우리 국민의 뜻이다. 이미 천 번, 만 번 이야기했던 것인데 무슨 밀실야합인가”라고 지적했다.

예산안 통과에 대해서는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까지 함께 서명해서 합의한 것”이라며 “합의한 것을 이행하지 못하면서 그것을 반대하는 것은 국민이 어떻게 보실지 (모르겠다) 더 이상 밀실야합이니 이런 이야기를 하지 말라”고 말했다.

이은성 기자  esl@ftoday.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