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18 월 14:25
HOME 부동산 부동산동향
서울시, ‘생활권계획’ 확정…116개 동단위 개발안
   
▲ 2030 서울시 생활권계획. 사진=뉴시스

[파이낸셜투데이=김남홍 기자] 서울시가 동네별 발전 방향의 밑그림이 될 ‘2030 서울시 생활권계획’을 수립 4년 만에 확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서울시는 제22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2030 서울시 생활권계획안’이 조건부 가결됐다고 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2014년 수립한 ‘2030 서울플랜’의 후속 정책이다. 2030 서울플랜이 ‘3도심-7광역중심-12지역중심’의 광역 계획이라면 생활권계획은 동네 중심의 생활밀착형 계획으로 동단위 지역 개편안이다.

생활권계획은 53지구 중심으로 서울 중심지 체계를 완성하고 서울 전역을 5개 권역(35개 핵심이슈, 111개 목표, 263개 세부전략)과 116개 지역(116개 미래상, 492개 목표, 1128개 세부전략) 단위로 세분화한다. 이번 계획에는 주민들이 참여해 지역별 이슈와 과제를 담아내 ‘지역 맞춤형 도시계획’이라고 시는 밝혔다.

생황권계획에 대해 시 관계자는 “심의결과 제시된 조건사항의 보완이 완료되는 2018년 초까지 생활권계획을 확정·공고할 계획”이라며 “향후 시 누리집 등에 확정된 내용을 게시하여 시민들이 손쉽게 생활권계획을 이용할 수 있게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남홍 기자  nhk@ftoday.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남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