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1.24 금 18:29
HOME 경제 일반
IMF, 우리나라 올해 성장률 3.2%로 전망…0.2% 상승
   
▲ 항구. 사진=뉴시스

[파이낸셜투데이=김남홍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3.2%로 예측했다. 이는 지난달 전망치보다 0.2% 오른 것이다.

14일 IMF 연례협의 미션단은 지난 1일부터 이날까지 진행한 한국과의 2017년 연례협의 결과 발표문을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IMF는 발표문에서 “경기순환적 회복세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2017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3분기 동안 모멘텀이 지속되면서 3.2%를 기록할 전망이다”고 전망했다.

지난 4월 IMF는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2.7%로 전망했다가 지난달 이를 3.0%로 상향했다. 하지만 3분기의 높은 성장치 등을 반영하면서 성장률 전망치를 한 달만에 다시 상향한 것으로 분석된다.

IMF는 내년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지난달과 같이 3.0%로 예측했다.

이와 관련 IMF는 “2018년 GDP 성장률은 최저임금의 큰 폭 상승 및 고용과 사회복지 지출을 지출을 지원하는 정책에 힘입은 민간소비 증가로 3.0%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수출은 글로벌 무역 호황에 따라 수혜를 입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상당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는 가운데, 2017년에는 GDP 대비 5.6%로 전망된다”고 부연했다.

발표문에 따르면 IMF는 가계부채를 위험요인으로 꼽으면서도 정부 대응에 높은 평가를 했다.

이에 대해 IMF는 “가계부채는 중요한 금융안정 리스크 요인이다”면서도 “현재까지는 거시건전성 정책들이 금융안정 관련 도전 과제들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남홍 기자  nhk@ftoday.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남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