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1.24 금 18:29
HOME 부동산 부동산동향
서울 아파트, 지난주 8.2 대책 이후 최대상승률 기록
   
▲ 서울 아파트 단지. 사진=뉴시스

[파이낸셜투데이=한종해 기자] 국토교통부는 8.2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지난 주 서울 아파트값이 최대 상승률을 보인 것에 대해 “시장 상황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부동산 114 조사에 따르면 11월 둘째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22% 상승했다. 이는 8.2 대책 발표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 수치다.

14일 국토부 간부는 한 언론사와의 통화에서 “추가적인 대책에 대해서는 현재 확정되었거나 검토 중인 것은 없다”면서도 “시장 동향을 봐야 한다. 투기과열지구 추가 지정은 열려 있다”고 밝혔다.

이번 서울 아파트값 상승은 강남권 재건축 단지가 견인했다. 서울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의 50층 재건축 허용과 재건축 수주전 과열 등으로 재건축 단지가 강세를 보이기 시작해 비강남권의 아파트로 상승세가 확산되고 있는 모양새다.

아파트 종류별로 살펴보면 재건축 아파트가 0.29% 올라 1주 전에 비해 상승폭이 커졌고 일반 아파트도 0.20%로 지난주보다 소폭 상승했다. 각 구별로는 양천구가 0.43%로 가장 많이 올랐고 성동 0.40%, 동작 0.39%, 강남 0.34%, 관악 0.29%, 송파 0.29% 등의 순이었다.

이와 관련 신정섭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차장은 “약한 가격 상승세가 더 갈 것”이라면서 “집값이 쉽게 떨어지지는 않을 것이다”고 전망했다.

그는 이어 “정부 대책으로 ‘보유세 인상’이 나온다 해도 서울 아파트에 대한 기대 이익이 줄어들 지언정, 손실로 갈 가능성은 낮다고 보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집주인들이 집을 싸게 내놓을 이유가 없다. 증여를 하거나 전세 놓고 대출을 갚는 방식 등 세금을 피하는 방식이 다 있다”며 “임대업자로 등록하려면 인센티브가 중요하지만, 집주인들에게는 인센티브까지 (추가로) 생기는 것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매도 매수자가) 눈치보기를 하는 상황에서 지금의 가격 변화를 가지고 의미있는 변화가 일어났다고 보기엔 이르다”며 “거래량이 적을 땐 조금만 변해도 상승률이 변한다. 시장에서는 아직도 정부 정책이 남은게 많다고 보고 있다”고 다른 관점으로 부동산 시장을 분석했다.

이어 그는 “내년 1월부터 초과이익 환수제 시행되는데, 가장 파급력이 크다. 그 때는 지금처럼 눈치보기가 지속될 것”이라며 “재건축 지역은 몇 억씩 오르다가 몇 억씩 떨어지고 롤러코스터 타듯이 할 것이다”고 전망했다.

한종해 기자  hjh@ftoday.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종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