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금융 빌리, 상장사 에스에프씨에 110억원 인수합병
P2P금융 빌리, 상장사 에스에프씨에 110억원 인수합병
  • 이일호 기자
  • 승인 2017.11.06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셜투데이=이일호 기자] P2P 금융 스타트업 빌리(Villy)가 지난 3일 코스닥 상장사 에스에프씨(SFC)에 총 110억원으로 인수합병이 완료됐다고 6일 밝혔다. P2P 대출 분야 최초 인수합병이다.

2015년 설립된 빌리는 누적대출액 805억원 규모의 P2P금융 스타트업이다. SFC는 태양광 모듈용 백시트 전문기업으로 최근 신재생에너지 사업 등 다각도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빌리 관계자는 “이번 인수합병으로 인해 상장사의 인프라, 자금력, 전문경영 등의 시너지 효과로 대형 P2P 금융 플랫폼으로 발돋움 할 계기가 될 것”이라 말했다.

에스에프씨 관계자는 “현재 다양한 P2P 기업이 생겨나는 가운데 빌리는 전문성과 성장성을 동시에 갖추고 있어 인수를 진행했다”며 “고성장 중인 P2P 금융 분야에서 장기적인 기업 성장을 이룰 것”이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