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협, 대학(원)생 대상 ‘헤지펀드 CONCERT’ 개최
금투협, 대학(원)생 대상 ‘헤지펀드 CONCERT’ 개최
  • 신혜정 기자
  • 승인 2017.10.14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전 10시 여의도 금융투자협회 불스홀에서 열린 '2017 헤지펀드 CONCERT'에서 강사로 나선 원종준 라임자산운용 대표가 학생들에게 강연하고 있다. 사진=금융투자협회

[파이낸셜투데이=신혜정 기자] 금융투자협회와 전국투자자교육협의회가 14일 오전 10시 여의도 금융투자협회 불스홀에서 ‘2017 헤지펀드 CONCERT’를 공동 개최했다.

이번 콘서트는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학생들이 평소 접하기 힘들었던 헤지펀드 시장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진로 탐색을 돕기 위해 마련됐으며, 콘서트에는 전국 대학(원)생 약 200여명 이 참석했다.

이날 강사는 원종준 라임자산운용 대표와 위윤덕 DS자산운용 대표, 황성환 타임폴리오자산운용 대표 맡아 열띤 강연을 펼쳤다.

원종준 대표는 ‘헤지펀드 시장의 이해’라는 주제로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춰 헤지펀드의 정의, 현황, 주요 특징 및 전략을 소개했다.

원 대표는 “최근 헤지펀드를 중심으로 한 사모펀드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으며, 헤지펀드의 운용 전략 역시 초기에는 롱숏, 이벤트–드리븐 등 한정된 전략이 주를 이뤘지만 최근 롱온리, IPO, 메자닌, 재간접, Multi Strategy 등  전략이  다양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위윤덕 대표는 ‘투자에 대한 펀드 매니저의 역할 및 자세’를 주제로 한 발표에서 “창업자가 아닌 투자자인  워런버핏이 Forbes 잡지 ‘17년 부자순위 3위의 반열에 오를 수 있었던 것은 20% 초반의 꾸준한 복리수익을 추구했기 때문이다”면서, “펀드매니저 역시 조급한 마음을 버리고 탄탄한 기본기와 글로벌 자본시장에 대한 균형적인 시각을 바탕으로 복리수익을 자신만의 숙련된 방법으로 꾸준히 쌓아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황성환 대표는 ‘헤지펀드운용사 창업스토리 및 역할’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황 대표는 공대생으로서  자본시장에 취업 및 창업을 하게 된 스토리를 공유하며, “자산운용업은 최고의 성장산업이다”고 설명했다. 또한 “경영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이며, 타임폴리오자산운용 은 금융투자업계 최초의 ‘종업원지주회사’로 직원과 함께 성장하는 것이 우리 회사의 성장 동력이다”고 설명했다.

신동준 금융투자협회 집합투자서비스본부 본부장은 “이번 콘서트가 헤지펀드 산업의 일원이 되고자 하는 학생들에게 책에서 접할 수 없었던 현장의 생생한 경험과 목소리를 전달하는 의미있는 기회였다”며, “향후  행사의 정례화를 통해 예비 금융 인력과 운용사 간 소통을 이어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