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3년 연속 무분규 임금협상 마무리
르노삼성, 3년 연속 무분규 임금협상 마무리
  • 이건엄 기자
  • 승인 2017.10.12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르노삼성자동차

[파이낸셜투데이=이건엄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12일 부산공장에서 박동훈 사장과 김효성 노동조합 위원장을 비롯한 노·사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 임금 협약 협상을 마무리 짓는 조인식을 가졌다.

르노삼성 노·사 양측은 지난달 22일 ▲기본급 6만2400원 인상 ▲경영 성과 격려금 400만원 ▲무분규 타결 격려금 150만원 ▲우리사주 보상금 50만원 ▲생산성 격려금 150% 지급 2017년 경영 목표 달성 시 50% 추가 지급 ▲라인수당 등급별 1만원 인상 ▲ 추석특별 선물비 20만원과 복리시설 증설 등을 골자로 하는 합의안에 대해 57.8% 찬성으로 최종 타결했다. 3년 연속 무분규로 르노삼성자동차의 임금협상은 모두 마무리된 셈이다.

박 사장은 “이번 임금 협약 조인식은 더 깊어진 노사간 신뢰를 확인하는 자리”라며 “최근 회사가 당면한 내수 침체와 글로벌 경쟁 심화 상황을 함께 힘을 합쳐 극복해 나가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