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18 월 17:53
HOME 시사 정치
이용호 “한국당, 朴억울한 폐위로 인식…보수 통합 이해 안 돼”
   
▲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 사진=뉴시스

[파이낸셜 투데이=이은성 기자]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자유한국당의 박근혜 전 대통령 불구속 재판 요구 당론 채택과 관련해 “아직도 박 전 대통령을 억울하게 폐위된 여왕쯤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12일 이 의장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이는 스스로 반(反)탄핵 세력을 자처하는 참으로 염치없는 주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의장은 “자유한국당이 박 전 대통령과 결별하는 건 국민에 대한 예의다. 또 정치판을 좌우하고 협치를 하기 위한 최소한도의 조건”이라며 “아직도 ‘여왕 박근혜’의 미몽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골수 친박과 동고동락하며 바른정당과 통합을 운운하는 모습에 한숨이 나올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과 재통합을 주장하는 바른정당 인사들의 사고방식 또한 이해하기 어렵다”며 “창당 시절 걸었던 합리적이고 건전한 보수의 가치가 어디로 가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보수통합 움직임의 당위성 부족을 지적했다.

또한 이 의장은 “친박과 국정농단 세력이 부활을 꿈꾸고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이런 처신을 하는 건 집권여당이 적폐청산이라는 과거에 매몰돼 있고 국정운영을 안하무인 식으로 하는 데에도 일말의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은성 기자  esl@ftoday.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