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0.19 목 17:42
HOME 시사 정치
우원식, 탁현민 증인 출석 요청에 “정치공세용 호출 응하지 않을 것"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파이낸셜 투데이=이은성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국정감사에서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 증인 채택을 요구한 데 대해 “망신주기용, 정치공세용 호출이라고 한다면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응할 생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12일 우 원내대표는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국회에서 이렇게 행정관까지 이렇게 부른 경우가 있는지, 그리고 탁 행정관에 대해서 뭔가 특별히 지금 국정운영을 해 나가는데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에 대해 (한국당이) 분명하게 이야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자유한국당이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국감을 예고한 데 대해 “한국당은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군사정권의 후예”라며 “IMF로 나라를 망가뜨리고 서민을 나락으로 빠뜨린 정권과 그 정당 후신이고 정말로 원조적폐다. 한마디로 억지주장”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치적으로 불리할 때마다 노 전 대통령을 모욕하고 욕보이는 것, 이건 정말 해야 될 도리냐”며 “최소한의 도리도 저버린 건 아닌지 많은 국민이 진저리를 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우 원내대표는 “이런 불행을 다시 들춰내서 이렇게 하는 것은 모욕”이라며 “정치보복 과정에서 그런 무리한 일(노 대통령 서거)이 발생됐다. 한국당도 할 수 있는 것이 있으면 해 보시라. 새로운 증거가 있다거나”라고 말했다.

이은성 기자  esl@ftoday.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