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8.16 수 19:16
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안철수, 본격적인 선거 운동…반안 세력, 고심 심화
   
▲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사진=뉴시스

[파이낸셜투데이=이기녕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전당대회에 후보자 등록을 한 뒤 선거 운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면서 그간 안 전 대표의 출마를 저지하려 했던 ‘반안(反安)’ 세력의 고심이 심화되고 있다. 안 전 대표의 당선을 막기위해서는 후보 단일화 등의 단합된 모습이 나타나야 하는데 반안 세력을 한 곳으로 모으는 것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안 전 대표가 후보자 등록을 마치자 황주홍·조배숙·장병완·유성엽·장정숙·박준영 의원을 비롯한 당내 안 전 대표의 출마 반대파들의 힘이 빠지고 있다. 특히 집단 탈당설까지 나왔던 동교동계 고문단도 출당이나 탈당설은 접어놓고 추이만 지켜보고 있다.

이들은 안 전 대표의 출마 저지가 끝내 수포로 돌아감에 따라 이제는 전대에서 안 전 대표와 맞붙어 승리할 수 있는 쪽에 집중한다는 목표다. 천정배 정동영 후보 중 한명으로 힘을 모은다면 안 전 대표의 당선을 저지할 수 있다는 생각이다.

하지만 이와 관련 현역 의원들과 동교동계 원로들의 입장은 엇갈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역 의원들은 두 후보간 단일화보다는 결선투표제를 통해 자연스러운 단일화가 이뤄질 거라 전망했다. 10일 한 의원은 통화에서 결선투표 전에 미리 단일화 전략을 짜놓아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건 사소한 문제”라고 말했다.

하지만 원로 고문들은 구체적인 단일화 전략까지 고안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한 고문은 통화에서 “정 의원이 전북과 영남, 천 의원이 경기와 광주전남에서 각각 최고위원을 러닝메이트로 정해놓고 선거운동할 때 쌍방간에 공격은 안 하기로 한다거나 역할 분담을 하는 방법 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결선투표제가 있지만 그 전에 미리 (단일화를) 하는 게 더 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기녕 기자  nyeongny@naver.com

<저작권자 © 파이낸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