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0.21 토 10:42
HOME 시사 정치
바른정당 ”박기영, 황우석 사태 책임자…임명 철회해야“
   
▲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파이낸셜투데이=이은성 기자] 바른정당은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대한 임명 철회를 9일 주장했다.

이날 주호영 원내대표는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연석회의에서 ”박 본부장은 황우석 사태에서 엄청난 책임을 지고 있는 사람“이라며 ”줄기세포 연구에 관여한 바도 없으면서 공동연구자로 이름을 올리고, 연구비를 2억5000만원 받았다“고 비난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을 할 당시에는 황우석 사태를 조기에 해결하지 못하고, 기회를 다 놓친 사람“이라며 ”심지어 진보진영에서도 박 본부장 인사 철회 얘기가 나온다“고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이어 하태경 최고위원도 ”박 본부장에 대한 항의가 엄청나게 들어온다. 적폐인사다, 박 본부장을 추천한 사람도 공개하고 대통령은 사과해야 한다는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하 최고위원은 ”제보에 따르면 박 본부장은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으로 있을 때 황우석 사태가 있기 전부터 엉망으로 끌고 갔고, 과학계에서 이를 갈던 사람“이라며 ”비리를 안 이후에도 은폐를 하려고 한 의혹도 있고 연구비도 받았다“고 지적했다.

이은성 기자  esl@ftoday.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