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11 월 17:49
HOME 시사 정치
바른정당 “박찬주, 김관진 전 실장 때 대장까지 진급”
   
▲ 전지명 바른정당 대변인. 사진=뉴시스

[파이낸셜투데이=이은성 기자] 바른정당은 공관병에 대한 ‘갑질 논란’을 빚은 박찬주 육군 2작전사령관(대장)에 대해 “박 사령관은 김관진 전 청와대 안보실장이 국방부 장관과 안보실장을 맡고 있을 때 중장, 대장 진급이 물 흐르듯 이뤄졌다”고 8일 지적했다.

이날 전지명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박 사령관은 김 전 실장의 이른바 ‘독사파(독일육군사관학교 연수파)’ 라인의 대표적인 인사로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 대변인은 “공적 영역과 사적 영역의 구분조차 못한 이런 분이 어떻게 군의 최고위급 장성까지 진급했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며 “더구나 지난해 한민구 전 국방장관의 경고에도 ‘부부갑질’을 안 멈춘 그 배짱의 배경이 참 궁금하다”고 비판했다.

또한 그는 “군 안팎에 큰 충격을 준 이번 사태의 근원적인 문제는 인격적 자질 검증이 없는 군 인사시스템의 취약점에서 비롯됐다”며 “이 사건을 계기로 이제는 시대흐름에 역행하는 군 진급비리, 속칭 ‘칠거지악’을 청산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전 대변인은 “일견 최대위기를 맞고 있는 듯한 군은 명예 회복과 국민 신뢰를 받는 강군으로 다시 태어나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는 물론 과거 진급인사 관련 비리유무에 대한 조사도 병행돼야 한다”고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이은성 기자  esl@ftoday.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