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18 월 17:56
HOME 금융 재테크
‘청년버핏’ 박철상, 매체가 만든 ‘젊은영웅’의 슬픈결말400억대 주식벌었다는 주장 거짓으로 밝혀져… 기부 욕심이 낳은 ‘리플리증후군’
사진=박철상씨 페이스북 캡쳐

[파이낸셜투데이=이일호 기자] 무일푼에서 주식투자로만 400억원을 벌었다고 밝혀 ‘청년버핏’으로 불려온 박철상(33)씨가 실제로 벌어들인 돈은 수억원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최근까지도 활발한 기부활동을 펼쳐왔고, 이 과정에서 몇몇 자산가에게 거액의 기부금을 받아왔던 터라 파장이 점차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8일 박씨는 매경이코노미와의 인터뷰에서 주식투자를 통해 수백억원을 벌었다는 말이 거짓임을 실토하며 스스로 논란에 종지부를 찍었다.

박씨는 “400억원 자산을 직접 언급한 적은 없지만, 그간 관련 질문을 피하고 이를 바로잡지 않았던 것은 다 제 불찰”이라며 “기부에 대한 욕심 때문에 점점 액수를 키워나가다 보니 일이 커졌고 이를 바로잡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거짓이 탄로날까 항상 불안했고, 미리 바로잡지 못했던 걸 후회한다”면서 “그러나 기존에 순수 제가 번 돈으로 기부한 금액까지 포함하면 14억원 정도 번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앞서 8일 새벽 ‘가치투자연구소’ 카페 김태석 대표는 본인이 운영하는 카페에 글을 올려 “박씨와 전화통화를 한 결과 지금까지 알려진 (박씨의) 말과 행동의 상당부분이 거짓임을 그에게 직접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박씨가) 주식투자로 번 돈은 400억원이 아니라 수억원에 불과하다”며 “(박씨가) 그간 기부한 24억원 가운데 10억원은 박씨의 기부철학에 동참한 몇몇 사람들이 보내준 돈을 박씨 명의로 기부한 것이고, 현재 투자 자금은 5억원 정도”라 말했다.

이어 “그의 이야기가 대부분 거짓이라 할지라도 그의 기부철학은 훌륭했다. 하지만 대부분의 재산을 실제로 기부했다는 점을 높이 산다 하더라도 이 사실은 덮어놓을 수 없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박철상(오른쪽)씨가 지난 2월 17일 전남대를 찾아 정병석 총장에게 장학금 6억원을 기탁하는 모습. 사진=전남대학교

박씨는 2013년 자신의 모교인 경북대에 발전기금으로 1억원을 기부하면서 처음 이름이 알려졌다. 이어 경북대에 장학금으로 5년간 4억5000만원,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5년간 3억6000만원 등을 기부하면서 여러 매체에 ‘아름다운 대학생’으로 불리기 시작했다. 그는 이후에도 수십억원의 돈을 기부하고 공익 강연 연단에 서는 등 최근까지도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특히 박씨는 20대 초반 과외와 아르바이트로 모은 돈 1000만원으로 주식 투자를 시작해 수백억원대 자산가가 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청년 버핏’ 등으로 불렸다. 스스로 수백권의 책을 읽으며 주식 투자에 눈을 떴고,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당시 큰 수익을 거뒀다고 밝혀 개인투자자들 사이에 일약 스타덤으로 떠올랐다.

하지만 최근 주식투자자들 사이에 그가 400억원을 벌어들였다는 것이 거짓이라는 소문이 돌면서 논란이 일었다. 그리고 이번 사건을 통해 박씨가 스스로 밝힌 주식 투자 수익의 상당수가 거짓으로 밝혀지면서 그의 도덕성에 큰 흠집이 가게 됐다.

한편 박씨의 400억 주식 수익 의혹을 처음 제기한 신준경 스탁포인트 이사는 이날 오전 본인 페이스북에 “‘400억이 아니라 몇억정도 벌었고 기부는 약정에 다른사람들의 도움으로 자기 이름으로 기부했고 홍콩이니 뭐니는 인턴생활을 했었지만 지금은 하지 않는다’는 것이 결론”이라고 밝혔다. 신씨는 지난 7일 박씨와 만나 주식 수익이 사실인지 여부를 놓고 담판을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신준경 스탁포인트 이사 페이스북 캡쳐

이일호 기자  lih@ftoday.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